본문 바로가기

“빵에 사용되는 압축공기 심각하게 오염…발암 가능성”

중앙일보 2017.10.16 11:26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빵공장에서 사용되는 압축공기 필터의 오염실태를 조사한 결과 “심각하게 오염돼 있었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전 의원은 16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최근 모 대기업 제빵공장 생산라인 현장점검에 나선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하며 식약처 관계자에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전 의원은 “압축공기는 구워진 빵을 한쪽으로 모으기 위해서도 사용되고, 빵 판에 있는 빵 부스러기 청소하는 데도, 식빵 같은 덩어리 빵을 자르고 나서 포장하기 전에 빵 부스러기 제거하는 데도 사용된다”며 “(현장에서 발견된 압축공기 필터는) 새카맣게 때가 끼어있었고 수분도 많고 곰팡이도 붙어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공장 설비 담당자 말로는 3년쯤 전에 라인을 새로 꾸밀 때 필터가 들어가서 했다는데 그 뒤로 언제 교체했는지 모른다고 했다. 필터를 언제 교체했는지 대장도 없다”며 “제가 전문가한테 물어보니까 이게 최소 한 달에 한 번은 열어서 오염 여부를 확인하고, 6개월에서 1년 주기로 교체를 해줘야 한다고 했다”고 했다.
 
그는 “압축공기 필터가 새카맣게 된 가장 큰 원인이 활성탄”이라며 “압축공기를 만드는 콤프레셔에 사용하는 오일이 섞여 나오지 않도록 활성탄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를 걸러주는 필터가 망가지면서 압축공기 필터에 활성탄이 잔뜩 끼어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활성탄은) 암을 유발할 수 있다”며 “(오염된) 압축공기가 빵을 오염시키고 빵 굽는 판이나 빵을 옮기는 벨트에 압축공기가 뿌려지면서 다른 빵들로도 사실 오염됐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유럽의 경우 특별히 압축공기 안에 먼지, 수분함유량, 오일 등 세분하는 관리를 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그 기준조차 없다. HACCP(안전관리인증기준) 우수기준 어디에도 압축공기와 관련된 기준이 없다는 데 문제가 있다”며 압축공기의 질을 관리하는 기준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