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보수정부 10년 적폐, 대국민 사과한다”

중앙일보 2017.10.16 10:46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지난 10년간 정치 개입한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에 나설 예정이라고 경향신문이 16일 보도했다.  

 
매체는 여권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현재 조사 중인 15개 사건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국정원이 대국민 사과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직무 범위를 벗어나 행해진 불법행위들에 대해 낱낱이 밝히고, 국정원 개혁의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했다.  
서훈 국정원장이 4일 오후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현안문제를 브리핑하기 위해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2017.9.4

서훈 국정원장이 4일 오후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현안문제를 브리핑하기 위해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굳은 표정으로 앉아 있다. 2017.9.4

 
서훈 국정원장이 직접 사과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기관 수장의 대국민 사과는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 김승규 국정원장, 2014년 박근혜 정부 남재준 국정원장에 이어 역대 3번째다. 김승규 원장은 ‘안기부 X파일’ 관련, 남재준 원장은 ‘간첩조작’ 관련 등 명백한 불법으로 드러난 국정원의 비위에 대해 각각 대국민 사과한 바 있다.  
 
이번 서훈 국정원장은 지난 10년간 정치개입 등 국정원의 총체적인 활동에 대해 대국민 사과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장이 명백한 불법 사안 외에 국정원의 총체적 활동에 대한 대국민 사과에 나서는 것은 1961년 국정원 전신인 중앙정보부 창설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국정원은 대국민 사과에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적 국내 정치에 광범위하게 개입하는 등 직무 범위를 벗어난 불법행위들에 대해 스스로 밝히고 사과한 뒤 개혁 청사진도 함께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뒤인 지난 6월 19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출범했고, 위원회 산하에는 국정원 적폐청산과 조직쇄신 관련 2개의 태스크포스가 꾸려졌다. 위원회는 당초 이달 말까지 15개 사안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조사가 진행될수록 중차대한 관련 사안이 지속적으로 불거지면서 조사 시기를 다음달 말까지로 연장할 계획이다.  
 
국정원의 대국민 사과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15개 핵심 사건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11월 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