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해 신공항 흔들기 당장 중단하라”…서병수시장 강력 경고

중앙일보 2017.10.16 10:29
16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 중인 서병수 시장. [사진 부산시]

16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 중인 서병수 시장. [사진 부산시]

서병수 부산시장이 정치권 등의 김해 신공항 건설 흔들기에 반발하고 나섰다. 서 시장은 16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지역 정치권에서 정치적 목적을 위해 김해 신공항 건설을 흔들어대는 개탄스러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김해 신공항 흔들기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최근 경남 김해·거제지역과 대구시 등의 ‘흔들기’에
16일 오전 기자회견 열고 “개탄스럽다” 강력 경고
서 시장 “정부도 김해신공항 흔들림 없이 추진 확약”

김해신공항 건설 계획도.

김해신공항 건설 계획도.

서 시장은 “영남권 신공항의 최적 방안으로 결정된 김해 신공항은 지역갈등을 극복하고 영남권 5개 시·도간 합의로 추진하고 있는 국가 정책 사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경남 김해와 거제지역 정치권과 일부 전문가 집단에서 소음 확대 등을 이유로 가덕신공항 재추진을 주장하고, 대구시에서 김해공항 확장만으로 ‘관문공항’ 역할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하자 강력히 경고하고 나선 것이다. 
 
서 시장은  “경남도와 김해시가 정부 결정(김해 신공항 건설)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고 현 정부도 국정과제 지역공약에서 김해 신공항을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건설하겠다고 분명히 약속했다”며 김해 신공항 건설이 절차에 따라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는 마당에 건설 반대와 가덕신공항 건설을 새삼 주장하는 것은 다가오는 선거를 의식한 얄팍한 정치적 술수이자 정치적 세몰이에 이용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김해신공항 건설계획. [자료 부산시]

김해신공항 건설계획. [자료 부산시]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12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김해 신공항 건설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16년 6월 정부 건설계획이 발표된 김해 신공항은 지난 4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고, 지난 8월 김해 신공항 건설 및 운영계획 수립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이 착수됐다. 기본계획 수립 용역은 2018년 8월까지다. 국토부는 이 용역을 통해 김해 신공항 개발 예정지역의 범위와 공항시설 규모·배치, 접근 교통시설, 운영계획, 재원 조달방안 같은 공항시설과 운영계획을 확정한다. 
 
국토부는 또 지난 6월 착수한 김해 신공항 건설 소음영향 분석 등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을 통해 신공항 예정 주변 지역의 항공기 소음 영향 등을 면밀히 분석해 대책을 기본계획에 반영한다. 
 
국토부는 기본계획이 마련되면 기획재정부, 환경부, 지방자치단체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거쳐 2018년 하반기에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2019년부터 기본·실시설계를 추진할 계획이다.
 
2026년 개항이 목표인 김해 신공항은 연간 3800만명의 항공수요 처리를 목표로 3200m길이의 활주로와 국제여객터미널,접근 교통시설 등 건설에 총 5조9576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16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 중인 서병수 시장. [사진 부산시]

16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 중인 서병수 시장. [사진 부산시]

 
서 시장은 마지막으로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해 소음문제와 배후 교통망을 해결하는 등 김해 신공항을 명실상부한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건설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 9월 29일 이주대책수립·시행,공항착륙료 지원,소음대책지역 확대 등을 담은  공항소음방지접 개정을 국토부에 건의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