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박근혜 구속 연장후 재판서 심경 밝혀 “법치 이름 빌린 정치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 찍길”

중앙일보 2017.10.16 10:16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은 16일 법원에 출석해 “재판부의 구속 연장 결정을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직접 진술했다. 지난 3월 헌법재판소에서 파면 결정을 한 뒤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16일 오전 공판에서 직접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구속돼 주 4일씩 재판을 받은 6개월은 참담하고 비참한 시간이었다”며 “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상상조차 하지 못할 배신으로 돌아왔고 이로 인해 저는 모든 명예와 삶을 잃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 전 대통령은 “하지만 공정한 재판을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마음으로 담담히 견뎌왔다”며 “저는 롯데나 SK뿐 아니라 재임 기간 누구로부터도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들어준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판 과정에서도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님이 충분히 밝혀졌다고 생각한다”며 “오늘은 저에 대한 구속 기한이 끝나는 날이었으나 재판부는 검찰의 요청을 받아들여 지난 13일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이 6개월간 수사하고 법원은 다시 6개월 동안 재판을 했는데 다시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는 결정을 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웠다”며 “변호인은 물론 저 역시 무력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그리고 오늘 변호인단은 사임의 의사를 전해왔다”며 “이제 여론의 압력에도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른 재판을 할 것이라는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는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향후 재판은 재판부 뜻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전 대통령은 “끝으로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 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가 찍어 졌으면 한다”며 “이 사건의 역사적 멍에와 책임은 제가 지고 가겠다. 모든 책임은 저에게 묻고 저로 인해 법정에선 공직자들과 기업인들에게는 관용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