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J, 朴 정권 압박에 문성근 중도 하차" 드라마 PD 증언 나와

중앙일보 2017.10.16 09:19
배우 문성근 씨가 지난 2013년 케이블 채널 OCN의 드라마 '처용'에서 갑작스럽게 하차한 이유가 박근혜 정부의 압박 때문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그간 CJ 측은 "제작비 부담과 드라마 구성상의 문제"라고 해명해온 바 있다.
 
케이블채널 OCN의 드라마 '처용'에서 배우 문성근 씨가 박근혜 정부의 압박으로 하차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케이블채널 OCN의 드라마 '처용'에서 배우 문성근 씨가 박근혜 정부의 압박으로 하차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인용해 경향신문은 15일, '처용'의 연출을 맡았던 임찬익 감독이 1~5회분에 대한 촬영과 편집을 마쳤던 2013년 11월쯤, CJ 담당 팀장으로부터 문씨의 하차를 비롯해 문씨 출연분에 대한 통편집을 요구받았다고 보도했다.
 
임 감독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문씨 역할이 극중 매우 중요해 절대 안된다고 했더니 며칠 후 나에게 그만두라고 해 쫓겨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배우인 문씨와 연출가인 임씨 모두 드라마에서 돌연 하차하게 된 것이다. '처용'은 당초 그해 11월 방영 예정이었지만 감독과 배우의 교체, 재촬영, 재편집 등으로 이듬해 2월 첫 방송이 나갔다.  문씨도 "CJ는 이후 투자 행위 등을 봤을때 회사 차원에서 블랙리스트를 실행한 게 분명해 보인다"며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한편, CJ E&M 관계자도 그간 "제작비 부담과 드라마 구성상의 문제"라는 해명과 달리 정치적 고려가 있었음을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CJ E&M 관계자는 "오너(이재현 회장)가 구속된 상황에서 보수인사들과 보수언론들이 CJ를 '종북좌파 소굴'이라며 압박했다"며 "사기업이 이런 상황에서 정권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어 회사 차원에서 이들의 퇴출을 결정한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CJ그룹에서 직접 문씨 하차를 지시했다"며 직접적인 하차 외압을 언급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