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노무현 일가 고발’ 與 반발에 “몰염치”

중앙일보 2017.10.16 06:38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정치보복특위) 대변인인 장제원 의원이 15일 한국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를 뇌물공모 혐의로 검찰 고발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비판하자 “원조적폐 청산작업에 대한 후안무치한 물타기”라고 반박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의 한국당 고발건 관련 논평에 대해 “돈과 권력의 유착이라는 엄청난 사건의 진실에 대해서는 눈을 질끈 감고, 일언반구도 못하면서 9년이 흘렀으니 진실규명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몰염치한 주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무능에 대한 국민적 비판을 면피해 보려고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뒤꽁무니만 파고 있는 치졸한 막가파식 정쟁몰이, 정치보복 하려면 계속하라”며 “다만 노무현 정부에서 엄청난 범죄행위가 있었다면 먼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명명백백하게 진상을 규명해서 불법자금에 대해서는 환수해야 한다는 합리적 주장에 대해 무엇이 두려워 그토록 발끈해서 졸렬한 정치공세를 퍼붓는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며 “국민을 기만하는 권력의 오만과 전횡 거두고 원조 적폐청산에 겸허하게 응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앞서 백 대변인은 논평에서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지 9년”이라며 “적폐를 덮기 위한 졸렬한 물타기와 막가파식 정쟁몰이에 국민적 저항을 받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