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朴 징계, 급하게 할 이유 없다…쉬운 문제 아니야”

중앙일보 2017.10.16 06:15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국회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신적폐 저지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국회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신적폐 저지 특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ㆍ최경환 의원 징계에 대해 “급하게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신(新)적폐저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위해 당내에서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의 출당 논의가 진행되는 것과 관련 “이 문제를 언급하기에는 이르다고 본다”며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바른정당 의원들이 넘어올지, 당대당 통합이 될지 공식적으로 (결정이) 안 된 상태에서 제가 접촉한 의원들은 (징계에 대해) 통합된 의견이 형성돼 있지 않다”며 “이렇게 막막하게 결정이 안 된 상태에서 의원들의 마음을 결정하는 것은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분들(바른정당 통합파)이 한국당으로 넘어오기 위한 조건으로 박 전 대통령이나 ‘지난 색깔을 가진 분들’(친박계)의 출당을 조건으로 내놓는 것에 대해 시급성과 성숙성 등 문제에서 저 자신도 확신이 안 선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출당에 관해서는 “그 문제에 관해 당 윤리위원회 등에서 아직 언급받은 바가 없다”며 “홍준표 대표로부터도 아직 그 문제에 관해 직접적 언급을 받은 적이 없어 답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 출당을 위한 의원총회 소집 가능성에 대해서도 “만약 홍 대표가 (출당시킨다고) 한다면 먼저 의총 소집 요구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 원내대표 자신이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의 출당과 관련해 의총을 소집하지 않겠다고 한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해서는 “현재 배지를 단 의원들을 출당 시키는 일이 쉬운 문제가 아니다. (출당 조치가) 당헌ㆍ당규에 있어도 공감대와 여건이 숙성돼야 한다는 말은 드렸다”며 “하지만 ‘의총을 열지 않기로 했다’ 이런 단정적인 말씀은 드린 적 없다”고 부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