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샤라포바, 도핑 파문 이후 첫 투어 우승

중앙일보 2017.10.15 18:17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30·러시아)가 2년 5개월 만에 투어대회에서 우승했다.
 
[사진 WTA SNS]

[사진 WTA SNS]

여자 테니스 세계랭킹 86위 샤라포바는 15일 중국 톈진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톈진오픈(총상금 42만6750 달러) 단식 결승에서 아리나 자발렌카(벨라루스·102위)에게 세트 스코어 2-0(7-5 7-6)으로 이겼다. 
 
2015년 5월 이탈리아 인터내셔널 이후 우승이 없었던 샤라포바는 2년 5개월 만에 투어 대회 정상에 다시 올랐다. 우승 상금은 11만1164 달러(약 1억2000만원).
 
샤라포바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도핑 양성 반응이 나와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15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지난 4월 징계가 끝난 후, 복귀해서 6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우승트로피는 들어올리지 못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280점을 얻은 샤라포바는 다음 주 세계 랭킹 50위대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