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두환 회고록' 재출간…"책 찾는 사람 많아서"

중앙일보 2017.10.14 19:32
책 '전두환 회고록', 전두환 지음.

책 '전두환 회고록', 전두환 지음.

 '전두환 회고록'이 재출간됐다. 문제가 된 부분은 삭제됐다. 출판사 자작나무숲은 13일부터 '광주 지방법원의 출판 및 배포 금지 가처분 결정(2017.8.4)에 따른 내용 수정본'임을 알리는 띠를 두르고 책 판매를 시작했다. 법원이 문제삼은 본문 내용 33곳에는 '법원의 가처분 결정에 의한 삭제'라는 설명이 일일이 붙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두환 회고록은 올해 4월 출간됐다. 전두환 회고록은 총 3권으로 1권의 부제는 '혼돈의 시대', 2권의 부제는 '청와대 시절', 3권의 부제는 '황야에 서다'다.  
 
전 전 대통령은 이 책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하고 자신을 '광주사태 치유 위한 씻김굿의 제물'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올해 8월 5·18기념재단은 전 전 대통령과 아들 재국씨를 상대로 '전두환 회고록' 출판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이에 대해 광주지법 민사21부(재판장 박길성)는 "1권 회고록 가운데 폭동, 반란, 북한군 개입 주장, 헬기 사격, 계엄군 발포 관련 내용 등 33군데를 삭제하지 않는다면 회고록을 배포하거나 판매, 출판해서는 안 된다"고 판시했다. 이에 따라 전두환 회고록 1권은 판매가 중단된 상태였다.  
청년당창당준비위원회 관계자들이 9월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전 대통령의 재구속과 경호 해제를 촉구하며 '전두환 회고록'을 불태우고 있다. [연합뉴스]

청년당창당준비위원회 관계자들이 9월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전 대통령의 재구속과 경호 해제를 촉구하며 '전두환 회고록'을 불태우고 있다. [연합뉴스]

 
전 전 대통령 측은 문제가 된 부분을 삭제한 채 계속 출판할지, 손해배상 소송의 최종 결정이 날 때까지 출판을 미룰지 검토하다가 "책을 찾는 사람이 많아 출판을 미루기보다는 문제가 된 부분을 일단 삭제해서라도 다시 내놓기로 했다"며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