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자금 조성 혐의' 대구은행장 15시간 조사 마치고 귀가

중앙일보 2017.10.14 11:32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박인규 대구은행장 겸 DGB금융지주 회장이 1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대구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중앙포토]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박인규 대구은행장 겸 DGB금융지주 회장이 1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대구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중앙포토]

상품권을 사고 되팔아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깡’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는 박인규 대구은행장이 15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14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박 은행장은 변호사 입회하에 이날 오전 1시30분까지 조사를 받았으며 조사내용 열람을 마친 뒤 오전 2시를 넘어 경찰청을 나왔다.
 
박 은행장 측은 "건강상 이유로 장시간 조사는 어렵다"는 입장을 경찰에 전했지만, 심야조사에 응하면서 늦은시간까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박 은행장 취임 이후 은행구조와 구체적인 범죄정황을 비롯해 비자금 사용처에 대해 집중 조사했다.  
 
경찰 측은 "비자금 조성기간이 길고 액수도 많아 장시간 조사를 벌였지만 마무리되지 못했다. 우선 1차 조사 내용을 검토해 (추가 조사) 일정을 조정해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