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국정원, 윤도현·김제동 소속사 표적 세무조사' 의혹 檢, 전직 국세청 간부 소환조사

중앙일보 2017.10.12 20:32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블랙리스트 연예인의 소속사를 대상으로 표적 세무조사를 진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직 국세청 간부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블랙리스트 연예인의 소속사를 대상으로 표적 세무조사를 진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직 국세청 간부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이른바, '블랙리스트' 연예인의 소속사를 겨냥해 세무조사를 추진했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이 국세청 전 간부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1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지난 2010년 6월 ~ 2011년 국세청 조사국장을 지낸 김연근 전 국장을 비공개 소환했다. 
 
이날 검찰은 김 전 청장을 상대로 당시 국세청이 국정원의 협조 요청에 따라 가수 윤도현과 방송인 김제동씨가 속한 소속사를 세무조사하려 했다는 의혹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청장은 소환조사에서 이같은 의혹에 대해 국정원 요청으로 해당 연예인 소속사를 세무조사하거나 이를 위한 자료 검토 등의 작업을 진행한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정원은 적폐청산 TF 내부조사를 거쳐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지난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해당 인사의 퇴출 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이들에 대한 방송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추진, 비판 여론 조성 등 퇴출 압박활동 등을 벌였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