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야기가 있는 종묘제례악’ 21일까지 매주 토요일 열려

중앙일보 2017.10.12 17:39
세종대왕이 종묘제례악을 만든 배경을 이민우 등 배우들의 열연 통해 설명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종묘관리소가 주관하는 ‘고궁에서 우리음악듣기 - 이야기가 있는 종묘제례악’ 공연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재청의 후원으로 매주 토요일 종묘 일원에서 열리고 있다.
 
‘이야기가 있는 종묘 제례악’은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종묘제례악을 재미있게 경험하고 싶은 관객들을 위한 자리이다.
 
공연을 주관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종묘제례악은 세종대왕이 당시 제향에서 쓰이던 중국식 아악과 오랫동안 우리나라에 전해 내려오던 우리의 음악인 향악, 그리고 중국 송나라 때부터 전해오던 당악을 합쳐서 만든 ‘조선시대의 퓨전음악’”이라고 설명한다.
 
공연은 세종대왕이 왜 종묘제례악을 만들고자 했는지에 대한 당시 정치적 상황, 심리적 기조, 역사적 배경을 중심으로 세종의 비밀 프로젝트를 풀어나가며, 종묘의 주요 전각을 다니며 배우 이민우와 연극배우들의 열연 속에서 세종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고궁에서 우리음악을 듣고, 일상에 지친 현대인에게 역사의 현장에서 과거로의 여행 기회를 제공하는 ‘이야기가 있는 종묘제례악’ 공연은 종묘제례악을 해체하기도 하고, 합치기도 하면서 관객들이 종묘제례악을 귀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종묘제례악은 다양한 관악기와 타악기가 연주하는 합주곡이지만 종묘에서는 노래(악장)와 피리의 연주로, 종묘 전사청에서는 노래(악장)와 피리, 방향의 연주를 듣게 된다. 마지막으로 영녕전 앞에서는 합주곡으로 된 종묘제례악을 감상할 수 있다.
 
관객들은 종묘제례악의 선율을 주도하는 노래(악장)와 피리만으로 연주되는 ‘영신 희문’을 통해 종묘제례악의 큰 줄기를 이해할 수 있고, 노래, 피리에 방향이 곁들여진 ‘보태평 희문’에서는 좀 더 다채로운 종묘제례악을 감상할 수 있다. 이렇게 귀로 익은 종묘제례악을 마지막으로 합주로 연주되는 완성된 곡을 감상하게 된다.
 
‘고궁에서 우리음악듣기 - 이야기가 있는 종묘제례악’은 올 상반기에는 4월 1일부터 29일까지 공연을 진행했으며 하반기에는 추석연휴를 제외하고 9월 16일부터 10월 21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에 공연을 이어간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