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장난 카자흐 여객기, 중국 상공 3시간 선회 뒤 비상 착륙 성공

중앙일보 2017.10.12 16:26
[사진 왕이망, 북경청년보]

[사진 왕이망, 북경청년보]

중국에서 시험 비행 중 착륙장치 고장으로 수 시간째 선회 비행을 하던 카자흐스탄 아스타나항공 소속 여객기(KC1392)가 무사히 착륙했다.  

 
 12일 중국신문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보잉 757기종의 여객기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수리를 마치고 시험비행을 위해 이륙했다. 시험비행 과정에서 여객기 오른쪽 착륙 기어에 고장이 발견됐다. 고장 원인을 파악하지 못한 여객기는 샤먼 인근 3000m 상공을 선회 비행하며 비상 착륙에 대비했다. 시험비행 중이던 여객기에는 승객이 탑승하지는 않았다.  
[사진 왕이망, 북경청년보]

[사진 왕이망, 북경청년보]

 
 샤먼 인근 상공을 3시간 넘게 선회 비행하던 여객기는 연료가 거의 떨어지자 이날 오후 2시20분께 비상 착륙을 시도했다. 이후 사고 없이 샤먼공항 활주로에 착륙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