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앙꼬 없는 찐빵" 발언에 빵 터진 국방부 장관

중앙일보 2017.10.12 16:20
 국방부, 국군기무사령부, 국군정보사령부 등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가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렸다.  
국방부, 국군기무사령부, 국군정보사령부 등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가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방부, 국군기무사령부, 국군정보사령부 등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가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국방개혁의 핵심인 부대개편 사업이 핵심 장비 등 필수전력 확보 지연으로 '무늬만' 부대개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의원은 “2015년 창설된 '의무후송항공대'는 현재까지도 부대 필수전력인 의무후송전용 헬기를 단 1대도 보유하지 못한 채 운영되고 있으며, 2018년 창설 예정인 '105㎜ 포병대' 역시 105㎜ 곡사포 성능개량 지연으로 2020년 이후에나 제대로 모양새를 갖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말을 마치며 ”이것은 마치 앙꼬 없는(팥소) 찐빵이다 “라고 발언하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웃음을 참느라 힘든 표정이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을 발언을 들으며 웃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을 발언을 들으며 웃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현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