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준하, “근거 없는 비난과 욕설, 더는 방관하지 않겠다”

중앙일보 2017.10.12 14:46
 
 방송인 정준하가 끊이질 않는 온라인 악성 게시물에 대해 정당한 법적 조치 하겠다고 밝혔다. 정준하가 이 같은 결심을 하게 된 것은 올해 초부터 각종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인해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기 때문이다.  
정준하 인스타그램

정준하 인스타그램

 
 
 정준하는 12일 자신의 SNS에 “한국으로 돌아오자마자 너무도 안 좋은 소식을 접하고 말았다”며 “일부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방송에 나왔던 저의 지난 행동들을 악의적으로 편집한 글들이 급증하고 있고, 그런 게시물에 도를 넘는 악플을 달며 저라는 사람을 비난하는 것이 마치 유행처럼 번지고 있어 걱정된다는 지인의 연락”이라고 전했다.
 
 
 이어 “가장 참을 수 없는 것은 저만이 아니라, 가족을 거론하며 차마 입에 담지 못할 험한 말과 욕설을 하는 글들”이라며 “근거 없는 비난과 험담, 욕설에 대해선 더는 방관하지 않겠다. 정당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준하[중앙포토]

정준하[중앙포토]

 
 
 현재 정준하의 악플러 고소 및 심경 고백 전문이 담긴 게시글에는 정준하를 응원하는 네티즌의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신헌호 대구일보 기자 shin.heo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