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사다 마오, 새 종목 도전하며 “앞으로의 인생, 힘차게 달리고 싶다”

중앙일보 2017.10.12 09:07
일본 피겨 영웅 아사다 마오의 현역 시절 한 때. [중앙포토]

일본 피겨 영웅 아사다 마오의 현역 시절 한 때. [중앙포토]

‘피겨여왕’ 김연아(27)의 라이벌이자 일본의 피겨 영웅이었던 아사다 마오(27)가 마라톤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 목표 4시간 30분

“내 인생의 또 다른 출발점…
한계 넘고 싶다”

“은퇴 뒤 무엇할 지 고민…
오래전부터 마라톤 뛰고 싶었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12일 “아사다 마오가 오는 12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전했다.
 
마오는 지난 9월 마라톤 도전을 결심했다. 은퇴 후 아이스 쇼 등 이벤트성 무대와 CF 촬영 등 과외활동을 했던 그는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로 마음먹었다.
 
마오는 스포니치와 인터뷰에서 “은퇴한 뒤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고민했다”라며 “오래전부터 마라톤 대회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도전을 해보니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이번 대회 목표를 4시간 30분으로 잡았다.
 
그는 전속 트레이너와 약 한 달간 집중 훈련을 소화했다. 그는 “마라톤을 할 때 주로 쓰는 근육은 스케이트를 탈 때의 그것과 다르다”며 “처음엔 허벅지 근육 통증이 따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겨 선수 시절 아팠던 왼쪽 무릎이 걱정됐지만, 다행히 통증은 없었다. 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훈련 과정을 소개했다.
 
마오는 “마라톤이라는 미지의 세계에서 내 한계를 넘어보고 싶다”며 “이번 대회 참가를 계기로 앞으로의 인생도 힘차게 달리고 싶다. 이번 도전이 (내 인생의) 또 다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