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퇴한 아사다 마오, 하와이 마라톤 도전

중앙일보 2017.10.12 09:03
피겨 스케이팅 선수 생활을 마감한 아사다 마오(27·일본)가 마라톤으로 인생 2막을 연다. 
마라톤 훈련을 하고 있는 아사다 마오 [사진 TBS방송 홈페이지]

마라톤 훈련을 하고 있는 아사다 마오 [사진 TBS방송 홈페이지]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12일 "아사다 마오가 오는 12월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다"고 전했다. 은퇴 후 이벤트 대회와 CF 촬영 등에 전념하던 아사다가 처음 시도하는 새로운 일이다. 아사다는 "은퇴한 뒤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할지 고민했는데, 마라톤 대회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 예정인 아사다 마오가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키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 예정인 아사다 마오가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키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아사다에게 달리기는 현역 시절 몸을 푸는 정도의 운동이었다. 그래서 지난 9월 마라톤 도전을 결심한 뒤, 전속 트레이너와 약 한 달간 집중 훈련을 소화했다. 강도 높은 훈련에 허벅지 근육 통증으로 고생하기도 했지만, 그는 "피겨를 하면서 체중 이동과 몸의 균형을 맞추는 훈련을 했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했다.  
 
아사다의 목표 시간은 4시간30분. 지난 2013년 3월 언니인 아사다 마이(29)가 나고야 마라톤 대회에서 5시간4분32초를 기록했는데, 언니의 기록을 뛰어넘어 보겠다는 것이다. 그는 "마라톤이라는 미지의 세계에서 내 한계를 넘어보고 싶다. 이를 계기로 또 다른 인생을 달려보고 싶다"고 했다. 
 
밝은 표정으로 스모 경기를 관전하는 아사다 마오. [아사다 마오 트위터]

밝은 표정으로 스모 경기를 관전하는 아사다 마오. [아사다 마오 트위터]

호놀룰루 마라톤 대회는 7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제한 시간이 따로 없다. 아사다의 목표 시간인 4시간30분 기록은 2만9000명이 참가한 지난해 대회에서 2374위에 해당한다. 이 대회는 2018년 1월 13일 TBS에서 방송된다. 
 
지난 4월 은퇴한 아사다는 '피겨 여왕' 김연아(27·은퇴)의 현역 시절 최대 라이벌로 꼽혔던 일본 피겨스케이팅 간판이다. 아사다는 주니어 시절부터 김연아와 치열하게 경쟁했다. 세계주니어 선수권에선 한 차례씩 우승과 준우승을 주고 받았다. 그러나 시니어에선 고비마다 김연아의 벽을 넘지 못했다. 
2010년 밴쿠버 겨울올림픽 시상식에 선 김연아(오른쪽)와 아사다 마오 [중앙포토]

2010년 밴쿠버 겨울올림픽 시상식에 선 김연아(오른쪽)와 아사다 마오 [중앙포토]

 
세계선수권에선 3번이나 우승했지만 가장 큰 무대인 올림픽 금메달은 따지 못했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선 완벽한 연기를 펼친 김연아에 뒤져 은메달에 머물렀다. 소치 올림픽에서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가 금메달, 김연아가 은메달을 차지했고, 아사다는 6위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김연아 10 승 vs 아사다 마오 6 승

김연아 10 승 vs 아사다 마오 6 승

 
은반을 떠난 김연아와 달리 아사다는 1년 동안 빙판을 떠났다 돌아왔다. 평창올림픽에서 마지막을 불태우겠다는 각오였다. 하지만 예전의 아사다가 아니었다. 지난해 일본선수권에서는 역대 최악인 12위에 머무는 바람에 그랑프리 출전권도 놓치는 등 예전 기량을 회복하지 못하면서 은퇴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