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프웨어 대신 드레스... 갈라파티에서 패션 감각 뽐낸 LPGA 골퍼들

중앙일보 2017.10.12 08:40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무대에서 활약중인 골퍼들이 숨겨왔던 패션 감각을 마음껏 뽐냈다.
 
2017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갈라파티가 11일 저녁 인천 중구 영종도의 파라다이스 씨티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이날 선수들은 코스에서 골프웨어를 입고 강인한 이미지를 선보였던 모습들과 달리 여성스러움이 가득한 의상들을 선택해 이목을 끌었다. 드레스, 캐주얼 의상 등을 입고 다양한 모습을 연출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열리는 LPGA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은 12일부터 16일까지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오션코스에서 열린다. 지난 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대회가 돌연 취소되면서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이 LPGA투어 ‘아시안 스윙’의 첫 대회가 됐다. 16주째 세계 1위를 지키고 있는 유소연과 세계 2위 박성현, 3위 렉시 톰슨(미국) 등 톱랭커들이 대부분 출전했다. 올 시즌 LPGA투어에서 13승을 합작한 한국 선수들은 홈코스에서 다시 한번 우승에 도전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미셸 위. 성숙함이 물씬 풍기는 패션과 꽃무늬 문양의 가방이 눈길을 끈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미셸 위. 성숙함이 물씬 풍기는 패션과 꽃무늬 문양의 가방이 눈길을 끈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세계 1위 유소연. 회색과 검정색이 조화를 이뤘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세계 1위 유소연. 회색과 검정색이 조화를 이뤘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세계 2위 박성현. 심플하고 보이시한 패션 감각이 돋보인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세계 2위 박성현. 심플하고 보이시한 패션 감각이 돋보인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제시카 코다-앨리슨 리-오스틴 어니스트-넬리 코다. 골프웨어가 아닌 시선을 끄는 단색 드레스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제시카 코다-앨리슨 리-오스틴 어니스트-넬리 코다. 골프웨어가 아닌 시선을 끄는 단색 드레스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안신애.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안신애는 우아한 패션 감각을 뽐냈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안신애.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안신애는 우아한 패션 감각을 뽐냈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올 시즌 KLPGA 4승을 거둔 이정은. 레드백으로 포인트를 준 게 시선을 끈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올 시즌 KLPGA 4승을 거둔 이정은. 레드백으로 포인트를 준 게 시선을 끈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이민지와 리디아 고. 독특한 무늬의 드레스를 입고 패션 감각을 드러냈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이민지와 리디아 고. 독특한 무늬의 드레스를 입고 패션 감각을 드러냈다.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대회본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