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병 걸린 지 모른 채 사는 보호관찰 청소년 56%”

중앙일보 2017.10.12 07:19
보호관찰 중인 청소년 56%가 한가지 이상의 성병균 질환에 감염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보호관찰 중인 청소년 56%가 한가지 이상의 성병균 질환에 감염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보호관찰 중인 청소년 56%가 한가지 이상의 성병균 질환에 감염돼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성병균 방치 시,
전립선염, 고환염, 불임 등 원인…
일부 성병균은 산모에 조산 원인

“청소년 시기 성관계 증가 추세,
청소년 성병 체계적 관리 필요”

12일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팀이 보호관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병 유병률과 위험요인 조사 결과에 따르면 64.1%에 해당되는 152명이 성관계 경험이 있었다. 조사는 2014년 국내 청소년보호센터와 보호관찰소에서 보호관찰 중인 12∼19세 청소년 237명(남 208명, 여 2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152명 중 성관계 때 콘돔을 사용한 경우는 27.6%에 해당되는 42명에 그쳤다.
 
소변검사에서는 전체의 56.1%(133명)가 1개 이상의 성병균에, 35.5%(54명)가 2개 이상의 성병균에 각각 감염된 것으로 분석됐다. 3개 이상과 4개 이상 감염된 경우도 각각 9.2%(14명), 3.3%(5명)에 달했다.
 
성병균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전립선염, 부고환염, 고환염, 골반염, 불임 등의 원인이 된다. 특히 클라미디아 등의 성병균은 산모에게 자연 유산이나 조산의 원인이 된다는 분석도 있어 조기 치료가 필수다.
 
전통적인 성병으로 꼽히는 ‘임질균’은 1.7%(4명)에서만 검출됐다. 매독 유병률은 0.8%(2명)였고, 에이즈를 유발하는 HIV 감염 사례는 없었다.
 
보호관찰은 범죄자를 교도소 등에 구금하는 대신 사회생활을 영위하면서 지도ㆍ감독을 받아 건전한 사회인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소년법상 보호처분은 1~10호까지 비행 정도에 따라 사회봉사명령ㆍ보호관찰ㆍ소년원 등 10단계로 나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로 보호관찰 중인 청소년들의 높은 성병 감염률이 확인된 만큼 이를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한 체계적인 검진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문제는 위기 청소년들 상당수가 성병에 걸린 줄도 모른 채 생활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라며 “국내에서도 청소년 시기의 성관계가 갈수록 증가하고, 이에 따른 성병 감염위험도 커지는 만큼 청소년 성병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