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성년자 보유 주식 5000억원 넘어…가장 많이 가진 기업은"

중앙일보 2017.10.12 07:05
[연합뉴스]

[연합뉴스]

만 18세 이하 미성년자가 보유한 주식평가액이 5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한 상속·증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검토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예탁결제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주주명부에 오른 미성년자가 보유한 상장사는 733곳으로, 이들의 주식평가액은 520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보유한 주식은 5713만7090주로 총 발행주식인 292억6455만257주의 0.2%를 차지했다.
 
연령별로 보면 만 8~13세 어린이의 주식평가액은 1780억원, 만 14~18세 청소년이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2710억원이었다.  
 
미취학 아동인 만 0~7세가 보유한 주식평가액도 718억원에 달했다.  
 
기업별로 보면 시가총액 1000억원 이상인 대기업 470곳 가운데 만 14~18세가 보유한 주식평가액이 가장 컸던 상장사는 엔에이치엔(NHN)엔터테인먼트로 258억원이었다.  
 
다음으로 보광산업(204억원), 삼성전자(128억원), 홈센타홀딩스(100억원)이 뒤를 이었다.  
 
만 8~13세 어린이가 소유한 주식평가액이 가장 컸던 상장사는 보광산업(187억원)이었고, 만 0~7세 미취학 아동의 경우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가 33억원으로 가장 많은 주식평가액을 보유했다.  
 
미성년자 주식 보유자에게 돌아간 배당금 총액은 2017년 지급 기준 시 48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14∼18세(23억원)가 가장 많은 배당금을 받았고, 8∼13세(17억원), 0∼7세(8억원)가 그 뒤를 이었다.
 
민병두 의원은 "미성년자가 보유한 상장 주식평가액이 5000억원으로 상속·증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병두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민병두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