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문재인·홍준표·이효리 SNS 동향 청와대 보고

중앙일보 2017.10.12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국방부 내 ‘사이버사령부 댓글사건 재조사 TF’는 지난 1일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사령부 내 530단이 2011~2012년 ‘유명인의 SNS 여론 동향’ 등을 담은 총 462건의 보고서(‘일일 국내외 사이버 동향 보고서’)를 청와대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재조사TF는 ‘유명인’이 누구인지, SNS 여론 동향의 내용이 어떤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사이버사령부 2011~2012년 문건
이승엽·공지영·조갑제 등 각계 망라
군 내부 전산망 통해 청와대 전달
이철희 “군 조직 민간인 사찰” 비판

최근 사이버사령부의 ‘일일 국내외 사이버 동향 보고서’ 462건을 모두 열람한 뒤 이를 4쪽짜리 메모로 만든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동향 파악 대상 유명인들은 당시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가수 이효리씨, 체육인 이승엽씨 등 확인된 인사만 33명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의 열람메모에 따르면 세 사람 외 당시 보고 대상이었던 인사들은 ▶정치인=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손학규·박기춘 의원, 정봉주 전 의원(이상 당시 야권),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 정몽준·홍준표 의원(당시 여권) ▶방송·연예인=김여진·김미화·김제동씨, MC몽 ▶기타=공지영·이외수씨(이상 소설가), 곽노현·우석훈·조국·진중권씨(이상 진보학계), 조갑제 칼럼니스트, 지만원 예비역 육군대령, 변희재 시사평론가, 주진우(나꼼수 멤버) 기자,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 양영태 치과의사, 김성만 전 해군작전사령관, 장진성 탈북시인, 문정현 신부, 김홍도 목사 등이었다.
 
관련기사
 
사이버사령부는 해당 보고서를 군 내부 전산망인 KJCCS(전장망)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했다.
 
사이버사령부는 2011년 7월 15일 청와대에 올린 일일 보고서에 당시 정계에 입문하기 전인 문 대통령이 특전사 복무 시절 찍은 사진에 대한 인터넷 댓글 반응 등을 포함시켰다. 구체적 내용은 ‘문재인 특전사 복무 시절 입대 사연·사진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 공개’ ‘경향신문 등 5개 사이트 기사 5건, 댓글 453건’ ‘국방 의무 마친 문재인 지지 68%’ 등이었다. 문 대통령 사진에 대한 댓글 453개 가운데 지지하는 댓글이 68%였다는 뜻이다. 사이버사령부는 2012년 3월 19일에도 문 대통령에 관한 보고서를 올렸다. 당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민간인을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개입한 사실이 밝혀져도 언론이 침묵한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사이버사령부는 문 대통령이 올린 글과 함께 “재전파 759건, 정부 비난 99%”라고 인터넷 여론을 보고했다.
 
사이버사령부는 가수 이효리씨가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을 앞두고 트위터에 “세상에 불만이 있다면 투표하세요”라는 내용을 올리자 ‘이효리 개념 지지 91%’라고 그의 글에 대한 반응을 보고했다. 이 의원은 “북한과의 사이버 심리전에 대응하기 위해 창설한 조직에서 왜 민간인들의 SNS 여론 동향을 뒷조사해 청와대에 보고하느냐”며 “군이 민간인을 상대로 SNS 사찰을 해왔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채병건·박성훈 기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