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이노, 다우케미칼 포장재 부문도 인수

중앙일보 2017.10.12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최대 석유화학기업인 다우케미칼로부터 폴리염화비닐리덴(PVDC) 사업부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인수 주체는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종합화학이며, 인수 액은 약 900억원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회사 통해 약 900억 규모 투자
상표권·설비·지적자산 등 확보
올 초엔 접착수지 사업부 사들여

이번 계약으로 SK종합화학은 다우케미칼의 PVDC 사업 브랜드 ‘사란(SARAN)’의 상표권과 미국 미시간주의 생산설비, 제조기술, 지적자산을 모두 가져오게 됐다. PVDC는 수분·산소를 투과하지 않아 냉장·냉동 가공육 포장재 원료로 주로 쓰이는 고부가가치 상품이다. 진입 장벽이 높아 공급 업체가 적고, 앞으로 아시아 지역의 식료품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판매 증가가 예상된다.
 
이로써 SK종합화학은 종합 포장소재 전문 화학 기업의 진용을 갖추게 됐다. 이번에 인수한 PVDC와 플라스틱·비닐의 소재로 쓰이는 폴리에틸렌, 올 2월 다우케미칼로부터 3억7000만 달러에 매입한 에틸렌아크릴산사업(EAA) 등을 통해서다. EAA는 치약·음료 등을 보관하는 튜브형 용기를 붙일 때 사용하는 기능성 접착수지 제품이다.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은 “고부가 포장재 사업과 자동차용 소재를 중심으로 다양한 제품군과 기술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인수·합병 등을 통해 핵심 소재 기술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종합화학은 앞으로 다양한 소재의 포트폴리오를 확보하는 한편 고객의 요구에 맞춘 제품을 제조,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또 세계 최대 포장재 시장으로 떠오르는 중국도 겨냥한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2차 전지와 화학 사업을 육성하는 한편 편광필름 사업 매각을 추진하는 등 전면적인 구조 개혁에 나선 상태다. 자회사인 SK에너지를 통해 SK네트웍스의 홀세일 사업부를 인수하는 안도 검토 중이다. SK네트웍스 홀세일 사업부는 석유 제품을 전국의 SK주유소에 공급하는 사업부다. 인수가 성사되면 SK에너지는 유통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SK는 지난 7월 SK증권을 케이프투자증권에 매각한 것을 비롯, SK엔카 지분과 SK플래닛 광고대행 사업을 매각하는 등 그룹 차원에서 사업 재편 작업을 벌이고 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