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준PO 3차전] '쾅쾅쾅쾅쾅' NC, 홈런 다섯 방으로 끝냈다

중앙일보 2017.10.11 22:35
나성범 투런포 가동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5회 말 무사 1루 상황 NC 3번 나성범이 2점 홈런을 치고 있다. 2017.10.11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나성범 투런포 가동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5회 말 무사 1루 상황 NC 3번 나성범이 2점 홈런을 치고 있다. 2017.10.11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쾅쾅쾅쾅쾅.
  
'공룡군단'의 홈런포가 '거인'을 무너뜨렸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는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 5전 3승제) 3차전에서 스크럭스·노진혁(2개)·나성범·모창민의 홈런 다섯 방에 힘입어 13-6으로 승리했다.  
 
나성범-스크럭스-모창민으로 이어지는 NC 중심타선은 3홈런·5타점을 합작했다. 교체 투입된 노진혁도 3타수 4안타(2홈런)·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선 NC는 플레이오프 진출에 단 1승만 남겨두게 됐다.   
 

모창민 솔로 홈런   (창원=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에서 6회말 2사 상황, NC 모창민이 솔로 홈런을 치고 환호하고 있다. 2017.10.11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창민 솔로 홈런 (창원=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에서 6회말 2사 상황, NC 모창민이 솔로 홈런을 치고 환호하고 있다. 2017.10.11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날 경기 전 김경문 NC 감독은 화끈한 화력전을 예상했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익숙한 야간 경기다. 1 2차전에 비해 타격감이 살아날 것"이라고 했다.  
 

NC는 1차전에서 9점을 뽑았지만, 모창민의 만루홈런 등으로 11회에만 7점을 뽑았다. 2차전에서는 롯데 투수진에 막혀 점수를 내지 못했다. 롯데는 1차전 2점, 2차전 1점을 기록했다. 2차전에서는 역대 포스트 시즌 두 번째 '무타점' 승리라는 진기록을 쓰기도 했다.    
 

김 감독의 예상대로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타격전이 전개됐다.  
 
 

NC는 1회 말 2사 후 나성범의 볼넷에 이은 스크럭스의 투런포로 선제점을 냈다. 롯데 선발 송승준이 흔들린 틈을 타 권희동의 적시타로 추가점까지 냈다.  
 
롯데는 2회 초 공격에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2사 1 2루에서 NC 3루수 박석민의 실책으로 만루가 됐고, 신본기의 적시타와 전준우의 몸 맞는 볼로 2점을 추격했다.  
 

 
NC는 3회 말 2사 후 노진혁의 투런포로 달아났다. 노진혁은 2회 수비 실책으로 실점의 빌미를 준 박석민을 대신해 3회 초부터 3루수로 나섰다.  
 
롯데는 5회 초 2사 만루에서 강민호의 몸 맞는 볼과 최준석의 적시타로 한 점차 까지 따라 붙었다.  
 

하지만 롯데의 추격은 거기까지 였다.  
 
 
NC는 5회 말 나성범의 투런포에 이어 김태군과 대타 이호준의 적시타로 대거 5점을 뽑았다. 6회 말에는 모창민의 솔로포가 터지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롯데 선발 송승준은 3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 4피안타 5실점으로 무너졌다. 이어 등판한 김원중도 1과3분의2이닝 5실점으로 난타당했다.  
 
NC는 선발 제프 맨쉽이 4회까지 투구수 83개를 기록하며 2실점(비자책점)했지만 5회부터 7명의 투수가 이어던지며 롯데의 추격을 뿌리쳤다. 
 
준PO 4차전은 12일 오후 6시30분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창원=김원 기자 kim.won@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