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쉬운 수비를 멋진 송구로 만회한 NC 나성범

중앙일보 2017.10.11 21:36
나성범 홈런 활짝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5회 말 무사 1루 상황 NC 3번 나성범이 2점 홈런을 친 후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17.10.11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나성범 홈런 활짝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5회 말 무사 1루 상황 NC 3번 나성범이 2점 홈런을 친 후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17.10.11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결자해지. NC 외야수 나성범(28)이 자신의 실수를 스스로 극복했다.
 
나성범은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3차전 5회 말 극적인 홈런을 때려냈다. 5-4로 쫓기던 상황에서 김원중의 높은 직구를 받아쳐 투런포로 연결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 결승포에 이은 포스트시즌 두 번째 홈런.
 
그러나 나성범은 이어진 6회 초 수비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선두타자 전준우의 뜬공을 잘 쫓아갔지만 글러브에 맞고 떨어졌다. 기록원의 판단은 안타였지만 충분히 잡을 수 있는 공이었다. 수비 악몽은 끝나지 않았다. 1사 1, 2루에서 이대호의 타구를 향해 다이빙했지만 다시 한 번 공은 글러브를 외면했다. 이대호의 장타력을 의식해 뒤로 물러나 있었기 때문이었다.
아쉬워하는 나성범   (창원=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에서 6회초 1사 1, 2루 상황, NC 나성범이 롯데 이대호의 우전안타를 잡지 못해 아쉬워하고 있다. 2017.10.11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쉬워하는 나성범 (창원=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에서 6회초 1사 1, 2루 상황, NC 나성범이 롯데 이대호의 우전안타를 잡지 못해 아쉬워하고 있다. 2017.10.11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나성범은 자신의 실수를 곧바로 만회했다. 박헌도의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잡아낸 뒤 홈으로 송구해 3루주자 전준우의 득점을 막아냈다. 전준우는 전력질주를 한 뒤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했지만 노바운드로 이어진 나성범의 송구를 받은 포수 김태군의 태그가 빨랐다. 투수 출신다운 나성범의 강견이 빛나면서 10-5로 추격할 수 있었던 롯데의 흐름도 깨졌다.
 
창원=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