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준PO 3차전] 롯데 송승준 3이닝 5실점 강판...NC 맨쉽도 4회 교체

중앙일보 2017.10.11 20:05
송승준, 1회 3실점   (창원=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롯데 선발 송승준이 1회 3실점을 하고 아쉬워하며 공수교대를 하고 있다. 2017.10.11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승준, 1회 3실점 (창원=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롯데 선발 송승준이 1회 3실점을 하고 아쉬워하며 공수교대를 하고 있다. 2017.10.11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선발 투수 대결이 싱겁게 끝났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투수 송승준은 3이닝, NC 다이노스 제프 맨쉽은 4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왔다.  
 
송승준은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3차전에서 2-5로 뒤진 4회 말 김원중으로 교체됐다. 
 
이날 송승준은 3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포함, 4피안타 5실점을 기록했다. 

 
맨쉽도 4회까지 3피안타 3볼넷 2실점(비자책점)을 기록한 뒤 5회 구창모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송승준은 1회부터 흔들렸다. 
 
송승준은 1회 초 이종욱과 박민우를 범타 처리한 뒤 나성범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2사 1루에서 NC 4번 타자 재비어 스크럭스를 상대한 송승준은 7구째 시속 133㎞짜리 스플리터를 던졌지만 가운데 담장을 넘는 투런포를 허용했다. 잘 떨어진 스플리터를 스크럭스가 잘 받아쳤다. 
 
이어 모창민과 박석민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한 송승준은 권희동에게 시속 120㎞짜리 커브를 던지다 적시타를 맞았다. 손시헌을 삼진으로 잡고 1회를 힘겹게 마무리했다. 투구수는 38개에 이르렀다. 
 
2회를 공 8개로 가볍게 삼자 범퇴 처리한 송승준은 3회에도 나성범과 스크럭스를 연이어 삼진으로 잡아냈다. 하지만 모창민에게 몸쪽 직구를 던지다 2루타를 맞았다. 2사 2루에서 노진혁에게 3구째 높은 코스 직구(시속 142㎞)를 던졌지만 투런포를 맞고 말았다. 
 
송승준은 주로 던지는 구종이 모두 NC 타자들에게 공략당했다. 점수를 허용하는 과정도 아쉬웠다. 1회와 3회 모두 투아웃을 잡고 홈런과 적시타를 맞았다. 
 
맨쉽은 실책에 울었다. 
 
1회를 삼자 범퇴로 가볍게 넘긴 맨쉽은 3-0으로 앞선 2회 초 2사 1·2루에서 3루수 박석민의 실책으로 2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신본기에게 적시타를 맞았고, 전준우에게 몸 맞는 볼을 내줘 2실점했다. 
 
3회와 4회를 무실점으로 넘겼지만 투구수가 83개에 이르렀고, 결국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창원=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