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학자는 남성, 은행원은 여성…성차별 여전한 새 초등 교과서

중앙일보 2017.10.11 18:23
초등학교 교과서가 여전히 '성 역할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된 초등학교 1∼2학년 1학기 교과서 16권을 분석한 결과, 성 역할에 관한 고정관념 등 차별적 요소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교과서 등장인물 중 남성이 여성보다 전반적으로 많은 것은 물론, 직업에 관한 성 고정관념도 곳곳에서 엿보인다고 박 의원은 전했다.
 
과학자·기자·해양구조원·기관사 등은 모두 남성으로 그려졌고, 은행원·돌봄노동자·급식배식원은 예외 없이 모두 여성이었다. 선생님·승무원·기상캐스터 등은 여성으로 더 많이 그려졌다.
 
역사 속 위인과 문학작품 주요 등장인물도 대부분 남성이지만 여성은 콩쥐·신데렐라·인어공주 아니면 주인공의 어머니나 누이·딸로 나온다. 
 
생계 부양자는 전부 남성이었고, 아픈 아이를 간호하거나 병원 진료를 돕는 사람은 여성으로 묘사됐다. 
 
박 의원은 "아들보다 딸을 선호하는 시대가 됐는데도 새로 나온 초등 교과서는 여전히 성차별적 내용을 담고 있다"며 "성차별뿐 아니라 장애·다문화 등 다른 분야에서도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