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이즈 '사각지대' 돼버린 채팅앱…관리 '구멍'

중앙일보 2017.10.11 16:55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이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등 성병 관리 사각지대로 떠올랐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누가 옮겼는지, 퍼지진 않았는지 확인 안 돼 관리 '구멍'=최근 경기도 용인의 한 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던 A양(16)이 스마트폰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남성들과 성관계를 맺은 뒤 에이즈에 걸린 사실이 드러났다.
 
그러나 이를 옮긴 성 매수자도, A양으로부터 에이즈가 옮겨졌을 가능성이 있는 남성들도 추적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다. 스마트폰 채팅앱을 통한 대화 내용은 1년여가 지나 이미 삭제된 데다 성 매수자들도 연락처를 남기지 않은 채 대화만 해 신원을 파악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같은 앱 특성상 스마트폰 채팅앱을 활용한 성매매는 갈수록 늘고 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경기남부경찰, 채팅앱 성매매 적발 건수 작년보다 29% 증가=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올해 들어 8월까지 적발한 스마트폰 채팅앱 성매매 사건은 총 596건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61건보다 29%(135건) 증가한 것이다.
 
스마트폰 채팅앱을 통한 성매매 범죄가 느는 데에는 ▶익명성으로 인해 당사자 추적이 어렵고 ▶대화 내용을 삭제할 경우 증거 찾기도 쉽지 않기 때문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성매매 적발은 스마트폰 채팅앱 이용 후 전화통화를 하거나 폐쇄회로TV(CCTV)에 찍힐 때나 적발이 가능하다. 
 
또, 연령에 구애받지 않고 누구나 인증절차 없이 성매매 알선 스마트폰 채팅앱을 내려받을 수 있는 것도 추적을 어렵게 만든다는 분석이다.
 
실제 A양은 지난해 8월 두 가지 스마트폰 채팅앱을 이용해 조건만남을 했으나 이미 1년여가 지나 대화 내용은 모두 삭제된 상태였고, 익명으로 채팅해 성 매수자들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A양은 중학교 3학년이던 지난해 스마트폰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30~40대 남성 10여명으로부터 돈을 받은 뒤 용인지역 모텔에서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A양은 지난해 연말부터 산부인과에서 비뇨기과 치료를 받았고, 올 5월 혈액검사를 통해 에이즈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알게 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