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남 중학교서 혈액암 3명 발병…학교 주변 공기·수질 검사

중앙일보 2017.10.11 16:23
전라남도교육청[사진 다음 로드뷰]

전라남도교육청[사진 다음 로드뷰]

최근 3명의 혈액암 환자가 잇따라 발생한 전남 해남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추가 발병 확인을 위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11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해남 한 중학교에서 환자 2명이 발생하는 등 지난해 10월 확인된 1명을 포함해 같은 학교에서 모두 3명이 백혈병 등 혈액암 진단을 받았다.
 
교육청은 추가 발병 우려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가정통신문을 보내 동의서를 받은 뒤 학생들의 혈액 검사에 나섰다. 검사 대상은 혈액암이 발병한 중학교와 해당 학생의 출신 초등학교 등 모두 3개 학교 2200여 명이다.
 
교육청은 4개 병원과 협약하고 지난 10일 해당 중학교와 인근 초등학교 학생 1646명 혈액을 채취했다. 이어 이날 다른 초등학교 학생 569명을 대상으로 혈액을 채취했다. 혈액 검사 결과 백혈병 관련 수치가 높은 대상자가 나오면 정밀 검진에 들어갈 예정이다. 혈액 검사 결과는 다음 주 초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교육청은 학부모의 요구에 따라 학교 주변 공기 질 검사와 수질 검사도 병행한다. 지난달 공기 질 검사와 수질 검사에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지만 학부모를 고려해서 추가 검사하기로 했다.  
 
주로 벤젠과 방사선 등에 노출될 때 걸리는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등 혈액암은 보통 3∼5세 사이의 소아나 60살 이상의 노인에게서 나타나는 희귀 질환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