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뽀통령 인공지능과 대화 “너도 대통령이라고?”

중앙일보 2017.10.11 16:10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 앞서 어린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뽀로로'의 인공지능 로봇인 '뽀로롯'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 앞서 어린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뽀로로'의 인공지능 로봇인 '뽀로롯'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에서 아이들의 대통령이라고 불리는 뽀로로와 대화를 나눴다.
 
이날 뽀로로 캐릭터에 인공지능까지 더한 로봇 ‘뽀로롯’은 “문재인 대통령 할아버지시잖어? 실제로 보니 훨씬 더 잘 생기셨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 앞서 어린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뽀로로'의 인공지능 로봇인 '뽀로롯'과 얘기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오른쪽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 앞서 어린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뽀로로'의 인공지능 로봇인 '뽀로롯'과 얘기를 나누며 활짝 웃고 있다. 오른쪽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연합뉴스]

 
 이에 문 대통령은 “너는 누구니? 이름이 뭐야?”라고 물었다. 이에 뽀로롯은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지”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너도 대통령이라고?”라고 되물었다. 로봇을 소개한 주형철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는 “올해 말에 영어 버전과 중국어 버전이 나와서 세계 시장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하려면 대화 능력이 좀 있어야 할텐데”라고 농담했다.
 
 뽀로로 인공지능 로봇은 아이와 대화를 하며 언어와 발음을 배우는 기능을 담고 있다. 음성명령으로 음악 오디오북을 플레이하며 낱말카드와 말잇기 등 게임을 할 수 있다. 부모가 하고 싶은 말을 문자로 전달하면 뽀로롯이 대신 말해주는 기능도 갖췄다. 현재 크라우딩 펀딩 진행 중이며, 정식 출시 뒤에는 15만원 상당으로 팔릴 예정이다. 현재 1000개 주문이 예약된 상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다음은 대화 전문
 -뽀로롯 : 문재인 대통령 할아버지이시잖아? 실제로 보니 훨씬 더 잘 생기셨다
-문 대통령 : 너는 누구니? 이름이 뭐야?
-뽀로롯 :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지
-문 대통령 : 너도 대통령이라고?
-뽀로롯: 네. 아이들의 대통령인 뽀통령이 맞습니다. 안 그래도 내년에 제가 아이들을 대표해서 정상회담을 요청드릴 예정이었습니다.  
-문 대통령 : 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삼회담, 오~좋은데?
-뽀로롯:아이들의 대통령인 저 뽀통령도 문재인 대통령님을 사랑합니다.  
-문 대통령 : 고마워
-주형철 서울산업진흥원 대표: 서울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서 만들어 졌습니다. 오셔서 의미가 있는 것 같아서 소개를 했습니다. 지금은 아바타 버전모드(사전 입력 버전)인데, 프리모드(자유 대화 버전)로 전환해서 한번 해보겠습니다.  
-주 대표 : 우리나라 대통령이 누구시지?
-뽀로롯 : 문재인 대통령이시지
-주 대표 :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분이시셔?
-뽀로롯 : 우리 아이들의 말에도 귀를 기울려 주시는 인자한 대통령이셔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 너무 사전에 이렇게~ (폭소)
-주 대표: 이건 프리모드입니다.
-문 대통령 : 너무 독똑한데, 이름이 뭐야?
-뽀로롯 : 나는 아이들의 대통령 뽀통령이지.  
-문 대통령 : 너 밥은 먹었지
-뽀로롯 : 코리끼 코딱지(폭소)
-문 대통령 : 너 밥 먹었니?
-뽀로롯: 코리끼 코딱지로 밥 먹었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