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매매 숙박업소가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으로 포함"

중앙일보 2017.10.11 14:48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중앙포토]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중앙포토]

 
성매매 알선 업소가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으로 포함돼 논란이 일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관리에 허점이 드러난 셈이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곽상도 위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2015~2017) 각종 불법행위로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에서 취소된 곳만 568곳이다.
 
 
 특히 성매매 알선으로 적발된 숙박업소 11곳(중복 2곳 포함)이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으로 버젓이 등록돼 있다.
 
 
 곽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성매매 알선 법 위반)숙박업소 행정처분 현황’과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의 오프라인 가맹점을 교차 분석해 본 결과 2015년 2곳, 2016년 5곳, 2017년 4곳이 현재도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서 가맹점으로 안내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곳, 경기 3곳, 제주 2곳, 부산 2곳, 전남 1곳이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성매매로 적발된 업소가 소외계층을 위한 문화누리카드의 가맹점인 것으로 드러난 만큼 문화부는 가맹점 등록을 즉시 취소하고 향후 가맹점 등록심사 과정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화누리카드는 문화생활을 누리기 어려운 저소득층을 위해 정부가 지원하는 카드다. 가맹점에 찾아가면 영화나 공연을 즐기고 숙박도 할 수 있다.
 
신헌호 대구일보 기자 shin.heo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