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절친 김생민도 몰랐던 정상훈의 퇴근 후 반전 생활 (영상)

중앙일보 2017.10.11 14:47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내에 대한 정상훈의 배려 깊은 모습이 네티즌들의 공감을 받고 있다. 
 
지난 9일 방영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정상훈은 연예계 소문난 아내 바보, 세 아들(다섯살, 네살, 두 달)의 다둥이 아빠라고 알려져 있다. 함께 방송에 출연한 김생민은 "최근 상훈의 가정적인 모습에 놀랐다"며 20년 지기 친구인 자신도 몰랐던 정상훈의 모습이 있다며 소개했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최근 정상훈이 일을 마치고 귀가하면 아들 셋의 육아에 지쳐 그의 아내가 거의 항상 "기절"해 있다고 한다. 이에 정상훈은 일을 마치고 밤에 귀가해서 육아에 지친 아내한테 미안한 마음에 청소기를 돌리고 설거지를 하는 등 몰래 밀린 집안일을 했다고 한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정상훈은 "만약 나도 힘들다고 해서 그냥 잤다면, 자고 나서 그 집안일이 반복된다면… 아내의 누적된 피로가 상훈 본인에게 안 좋은 이야기로 돌아올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정상훈은 "결과적으로 그 데미지를 안고 나는 일터로 가는데 일을 똑바로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이에 정상훈은 "그럴 바에는 30분 운동한다 생각하고 남은 집안일 해버리자"는 결심을 했다고 한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김생민은 이에 대해 "저게 선순환이죠"라며 "나는 밖에서 돈 버는데 너는 잠만 자?" 그건 악순환이죠!"라고 상훈을 칭찬했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네티즌들은 "정상훈 김생민 둘 다 멋있는 마인드다" "현명하다. 정말 가정생활의 선순환" "정상훈 갑자기 잘생겨 보인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