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성공단 기업인들 "北 무단가동 중단해야…방북 신청할 것"

중앙일보 2017.10.11 12:58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개성공단 무단 가동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문창섭 공동위원장, 신한용 대표위원장, 정기섭 공동위원장. [연합뉴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개성공단 무단 가동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문창섭 공동위원장, 신한용 대표위원장, 정기섭 공동위원장. [연합뉴스]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북한의 시설 무단 사용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개성공단 방문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개성공단 투자자산은 우리 기업의 자산이므로 북한은 무단 사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양 당국은 개성공단 무단 가동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공단에 방북할 수 있도록 승인하고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북한은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를 통해 '개성공업지구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들의 당당한 모습'을 거론하며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밝혀 개성공단 재가동을 시사하는 듯한 보도를 했다.
 
이에 통일부는 "기업들이 향후 공단 재가동과 관련한 사실관계 확인과 자산 점검을 위해 방북을 요청할 경우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한용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신 정부 또한 폐쇄를 결정한 지난 정부와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며 "개성 기업들이 반드시 재기해 협력의 선도주자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도와줬으면 한다"고 토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