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모 외고 시험지 유출 의혹…경찰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7.10.11 10:48
한 유명 외고에서 영어시험지가 유출됐다는 제보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중앙포토]

한 유명 외고에서 영어시험지가 유출됐다는 제보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중앙포토]

서울의 한 외국어고등학교 시험지가 인근 학원에 유출된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외고는 문제가 된 영어시험을 다시 치를 예정이다.
 
11일 서울시교육청과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A외고는 “1학년 2학기 중간고사 영어시험지가 B영어학원에 유출된 것 같다”며 해당 학원 원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전날 고소하는 등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이번 시험지 유출 의혹은 한 학생이 지난 1일 페이스북에 “특정 영어학원에서 짚어준 문제가 (실제) 시험문제 다수와 보기까지 일치한다는 이야기가 들린다”는 글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학부모 제보로 이런 의혹을 인지한 A외고는 학생과 교사, B학원장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여 영어시험 30문항 중 27문항이 B학원에서 시험 전 문제풀이 해준 것과 거의 일치할 정도로 유사하다는 점을 확인해 시험지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을 내렸다.
 
다만 정확한 유출경로 등은 학교 측이 확인할 수 없어 경찰에 수사를 맡겼다.
 
경찰 관계자는 “학원 측이 문제의 시험지를 일방적으로 훔친 것인지, 학교 측 내부자가 시험지를 몰래 유출시킨 것인지 수사를 통해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3일 이러한 내용을 A외고로부터 보고받았다. 교육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수사결과가 나오면 현장조사 등 후속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