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해철, 경기도지사 출마설에 “아주 유력하게 검토”

중앙일보 2017.10.11 10:32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11일 사실상 경기도지사 출마를 공식화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중앙포토]

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아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럼 (경기도지사에) 나가는 것’이라는 사회자에 질문에도 “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벌써 (출마 선언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많은 분의 좋은 말씀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적폐청산이 정치보복이라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 “많은 국가기관이 관여했다는 증거가 나와 있는 상태에서 (조사를) 덮거나 유보하는 건 맞지 않다”며 “오히려 신속하게 문제를 지적하고 확실하게 제도적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꾸 ‘정치보복’이라고 하면 오히려 (문제 해결이) 더디게 가서 국민의 불안감이 가중된다”며 “야당도 협조해서 잘못된 것은 확실하게 시정한다는 태도와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기간 만료에 따른 구속영장 재발부 문제와 관련, “검찰이 필요에 따라 재판부에 요청한 것으로, 선거나 정치와는 무관하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은 철저하게 법률에 의한 심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 측이) 증거나 증인 진술을 부인하고 재심 신청을 하니까 심리가 길어지는 것”이라며 “사실관계를 많이 다투고 있는 이 재판의 속성상 상당 부분 심리 기간이 지연되고 있다. 현실적 법률적 필요성을 인정해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