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며칠 사이 여름에서 겨울로…기온 수직 낙하

중앙일보 2017.10.11 10:26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는 11일 오전 강원 춘천시외버스터미널 인근에서 우산을 쓴 대학생들이 통학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비가 낮에 대부분 그친 뒤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는 11일 오전 강원 춘천시외버스터미널 인근에서 우산을 쓴 대학생들이 통학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비가 낮에 대부분 그친 뒤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연합뉴스]

지난 9일까지도 8월 하순에 해당하는 여름 기온을 보이는 등 늦더위가 이어졌으나, 11일부터는 기온이 뚝뚝 떨어져 13일 아침 중부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고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까지 있겠다는 예보가 나왔다.
불과 며칠 사이에 기온이 '수직 낙하'하면서 여름에서 겨울로 계절이 바뀌는 셈이다.

9일까지 8월 하순의 늦더위 나타났으나
13일 아침 중부 내륙·산지에 서리·얼음
북서쪽 대륙고기압이 찬 공기 몰고 와
주말쯤 기온 올라 평년 수준 회복 전망

 
기상청은 "11일 오전 현재 동해 상에 위치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제주도와 경남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고 있다"며 " 이 비구름대는 차차 동남동진하여 경기 북부를 시작으로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동해안은 오후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특히 비가 그친 뒤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11일 낮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낮겠고, 12일에는 낮 기온이 크게 떨어져 평년보다 5~9도가량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 쌀쌀할 전망이다.
더욱이 13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일부 중부 내륙과 산지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어 농작물 피해도 우려된다.
서울의 경우 지난 7~9일에는 낮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5~6도 높은 28도 안팎으로 올라갔고, 9일 아침에는 최저기온이 20도를 기록했다.

하지만 13일 서울의 기온은 평년보다 2~3도 낮아 아침 기온은 7도로 예상되고, 낮 최고기온도 20도에 머물겠다.
기상청 노유진 예보분석관은 "11일 비를 뿌렸던 저기압이 북한지방을 통과하고 그 후면으로 북서쪽에서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기온이 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반도 상층의 공기가 최근 영상 5~6도로 비교적 높은 기온을 보였으나,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영하 10도로 온도가 떨어지고, 바람도 거세진다는 것이다.
쌀쌀한 날씨는 오래 가지는 않고 주말인 14일쯤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지난 10일 오후 경남 함안군 함안면에서 농부가 기계를 이용해 가을 햇볕을 머금은 벼를 수확하고 있다. 기상청은 중부 내륙과 산지에서는 13일 아침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지난 10일 오후 경남 함안군 함안면에서 농부가 기계를 이용해 가을 햇볕을 머금은 벼를 수확하고 있다. 기상청은 중부 내륙과 산지에서는 13일 아침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한편, 12일에는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남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서울과 경기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부터 저녁 사이에 비가 오겠다. 강원영동은 동풍의 영향으로 가끔 비가 오겠다.

13일에는 동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 영동과 영남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낮부터 저녁 사이에 가끔 비가 오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