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입찰비리 의혹 홈앤쇼핑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7.10.11 10:23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홈앤쇼핑 신사옥. [사진 홈앤쇼핑]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홈앤쇼핑 신사옥. [사진 홈앤쇼핑]

경찰이 11일 홈앤쇼핑의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 수사팀 20여명을 서울 마곡동 홈앤쇼핑 본사로 보내 대표이사실 등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의 홈앤쇼핑 수사는 마곡동 신사옥 건설 시공사 선정 과정 의혹 때문이다. 경찰은 홈앤쇼핑이 경쟁입찰을 통해 지난 2015년 1월 삼성물산을 신사옥 시공사로 선정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보다 180억원 낮은 입찰가를 써낸 대림산업을 떨어뜨린 이유가 석연찮다는 첩보를 지난 8월 입수한 뒤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하는대로 업체 선정에 관계된 이들을 대상으로 시공사 선정과정에서 업체 선정을 둘러싼 로비나 외압 등이 없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홈앤쇼핑은 지난달 경찰 수사 사실이 알려진 직후 “대림산업은 예정가율 대비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응찰해 부적합 업체로 제외됐다. 입찰 과정에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