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美, 어젯밤 한반도에 B-1B 폭격기 2대 전개

중앙일보 2017.10.11 08:10
이른바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미국의 전략 자산, B-1B 랜서 장거리 전략폭격기 편대가 또다시 한반도를 찾았다. 10일 밤, B-1B 랜서 2대가 한국 공군의 F-15K 2대와 함께 작전에 나선 것이다. B-1B 편대의 한반도 상공 작전은 지난달 23일 밤, 북방한계선(NLL)을 넘는 깜짝 비행 작전을 벌인 지 열흘만이다.

B-1B 랜서. [사진 미 공군]

B-1B 랜서. [사진 미 공군]

합동참모본부는 11일  "어제 야간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미군이 지난 작전을 단독으로 진행했던 것과 달리 이번엔 우리 군과 연합 작전에 나선 것이다.
 
합참은  "미 B-1B 편대는 KADIZ(한국 방공식별구역) 진입 후 동해 상공에서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으며 이후 한국 측의 F-15K 편대의 엄호를 받으며 내륙을 통과해 서해 상에서 한 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과거 미국이 B-1B 편대를 주로 낮에 전개했던 것과 달리 최근 잇따라 야간에 전개한 것은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 수위를 한층 높인 것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이번에 한반도 상공에 전개된 B-1B 편대는 한반도 동쪽에서 서쪽으로 비행하는 동안 군사분계선(MDL)에 근접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