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에서 국내 최초 1t급 전기화물차 생산된다

중앙일보 2017.10.10 18:02
 대구시가 국가산업단지에 유치한 제인모터스가 전기화물차 생산 공장을 준공해 시범차를 제작한다. 1t급 전기화물차 생산은 국내 최초다. 대구시는 삼성상용차 철수 후 20년 만에 완성차 생산도시로 재도약하게 됐다.
 

대구 국가산업단지 내 전기화물차 생산 공장 건립 착수
제인모터스, 공장 준공과 함께 올해 11월 말까지 시범차량 제작
삼성상용차 철수 후 20년 만에 완성차 생산도시 재도약

 울산 자동차부품기업 디아이씨 대구법인인 이 회사는 지난 4월 대구 국가산업단지(대구 달성군 구지면) 4만여㎡ 땅에 1만7000여㎡ 규모 전기화물차 공장을 착공해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어 다음 달 말 시범차를 만들어 내년 3월까지 택배회사와 공동으로 시범 운행해 안정성과 경제성을 확보한 뒤 연간 3000대 생산을 목표로 양산에 들어간다.
제인모터스가 생산하게 될 전기화물차 칼마토. [사진 대구시]

제인모터스가 생산하게 될 전기화물차 칼마토. [사진 대구시]

 
1t 포터 트럭을 개조해 엔진을 들어내고 모터를 얹는 방식으로 완성차를 만들어 상반기 물류회사에 우선 공급하고 하반기부터 일반인에게 판매한다. 대구시는 미래형자동차 선도기술 개발에 4년간 140억원을 투입하기로 하고 지난해부터 지역기업 전기차·자율차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있다.
 
 또 전기화물차 초기 판매를 돕기 위해 쿠팡,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물류회사와 전기차 보급 협약을 했다.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도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제인모터스의 전기 상용차 생산 공장 건립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대구가 명실공히 전기차 생산도시로 발 돋음 하게 됐고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육성에 가속도가 붙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구가 삼성상용차 철수 후 20년 만에 완성차 생산도시로 재도약한다는 큰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인모터스는 공장 준공에 앞서 관리직·생산직 직원 30여명을 우선 채용했다. 내년 하반기까지 150여명을 더 채용할 예정이다.
 
 김성문 제인모터스 대표는 “대구시 지원에 힘입어 안전하고 경제적인 차를 생산해 전기화물차 대표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대구일보 기자 shin.heo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