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진호 프로축구 부산 감독, 심장마비 별세

중앙일보 2017.10.10 12:48
 
프로축구 부산을 이끌던 조진호 감독. 10일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부산을 이끌던 조진호 감독. 10일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2부) 부산 아이파크의 조진호 감독이 10일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44세.
 
부산 관계자에 따르면 조 감독은 10일 오전 숙소에서 부산 클럽하우스로 가는길에 쓰러졌다. 119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 깨어나지 못했다.
 
조 감독은 지난해 상주 상무를 이끌었고, 작년 11월 부산 지휘봉을 잡았다. 부산은 K리그 챌린지에서 2위(승점 61)를 기록, 내년 K리그 클래식 승격을 노리고 있다.
 
조 감독은 선수 시절 1991년 포르투갈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서 남북단일팀 공격수로 8강행을 이끌었다. 1992년과 1996년 올림픽, 1994년 미국 월드컵 등을 뛰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