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동관 “盧 서거 이후 권양숙 여사 수사도 접었는데…MB 수사는 사실상 표적 수사”

중앙일보 2017.10.10 10:24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연루돼 있다는 주장에 대해 “표적을 정해두고 국가기밀까지 동원해 몰아가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를 맹렬히 비판했다.  
 

“MB는 盧 검찰 조사도
전직 대통령 예우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

“이런 식의 언론플레이는 ‘적폐’…
반드시 후폭풍 있을 것”

“노무현 정부에서도
정연주 전 한겨레 논설주간,
KBS 사장으로 임명…
역대 정권 다했던 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미 탄핵,
표적 MB로 옮긴 것…
DJ정부 시절
북한과의 뒷거래는 적폐 아닌가”

“MB, 지금을 말 아끼고 있지만
때가 되면 나설 것”

이 전 수석은 9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차제에 보수가 다시 일어설 수 없도록 궤멸시키려는 의도”라며 이같이 비난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으로 일단락됐으니 목표물을 MB로 옮긴 것”이라며 “국가기밀까지 활용한 국기문란은 현 정권이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DJ정부 시절 대북송금 비롯한 북한과의 뒷거래는 적폐 아닌가”라고도 했다.  
 
 
이 전 수석은 현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우리도 그런 식으로 하려고 했다면 충분히 할 수 있지 않았겠나”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부인 권양숙 여사 수사도 접었다. MB는 노 전 대통령 검찰 조사도 전직 대통령의 예우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라고 말했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중앙포토]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중앙포토]

MB 정부 시절 국정원이 보수단체를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등을 공작했다는 정황에 대해서 이 전 수석은 “모르는 일을 얘기할 수 없다”면서도 “아직 검찰 수사 중인데, 범죄 사실로 밝혀진 것도 아니고, 이런 식으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도 적폐다. 지금 수사도 사실상 표적 수사 아닌가. 반드시 후폭풍을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공개한 MB정부 시절 방송장악 문건 등에 대해, 이 전 수석은 “정부에 우호적인 언론 환경을 조성하려는 노력은 역대 정권이 다 해왔던 일이”이라며 “과거 (노무현) 정부에서도 정연주 전 한겨레 논설주간을 KBS 사장으로 임명하지 않았나. 내가 하면 방송 정상화고 남이 하면 방송장악인가”라고 되물었다.
 
끝으로 이 전 수석은 MB가 현 상황에 대해 “엄중히 받아 들이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은 ‘정권은 한때 지나가는 세력이지만 대한민국은 영원히 발전해나가야 한다. 적폐청산을 앞세운 이런 행태가 과연 국익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 내가 지금은 말을 아끼고 있지만, 때가 되면 나설 것이다. 나설 때가 올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