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朴구속 연장 과하다…다 가졌으면 베풀 줄도 알라"

중앙일보 2017.10.10 10:06
임현동 기자

임현동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이 재발부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대표는 10일 자신의 SNS에 "탄핵을 해서 끌어내리고 집권까지 했으면 그만할 때도 됐는데 굳이 지방선거에 활용하기 위해 구속영장을 재발부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날 박 전 대통령 구속 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한 법원 심리가 진행되는 것과 관련해 "구속 기간 연장 결정이 재판부의 단독 결정이라고 믿는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IMF 국난을 초래했던 YS(김영삼 전 대통령)도 사법적으로 단죄하지 않았다. 정치적 실패는 정치적으로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그는 '문재인 정부'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모든 것을 가졌으면 이제 베풀 줄도 알아야 하며, 모든 것을 가지고도 더 가지려고 집착하면 그때부터 몰락의 길로 가게 된다"고 전했다.  
 
또 "보복의 화신이 되기보다는 선정을 베풀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