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닫은 헌책방, 불 꺼진 개항장 … 인천 구도심 ‘아 옛날이여’

중앙일보 2017.10.10 01:00 종합 21면 지면보기
전국 늙은 도시의 눈물 … 해법은 ② 인천 동구 금창동·중구 신포동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사택(인천 부평2동)이 흉물스럽게 방치된 모습. [임명수 기자]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사택(인천 부평2동)이 흉물스럽게 방치된 모습. [임명수 기자]

지난달 29일 오후 인천의 구도심인 동구 금창동 일명 배다리마을. 이곳은 1960~80년대 중구 신포·중앙동(중구청 일대)과 함께 인천을 대표하는 번화가였다. 일제 강점기 건축물, 60~70년대 지어진 건물 등이 곳곳에 있다. 인천 3·1운동의 출발지인 창녕초등학교 등도 인근에 있다. 80년대에는 30여 곳의 헌책방들이 자리 잡으면서 활기를 띠던 곳이다.

배다리 헌책방 30여 곳서 6곳 남아
중구청 일대도 폐점속출 쇠락의 길
부평구 미쓰비시 사택은 흉물 방치

시·구, 문화지구 등 재생사업 추진
카페·공방 등 들어서며 변화 희망

 
현재 배다리마을은 몇몇 건물을 빼고는 옛 모습 그대로다. 송도·청라국제도시 등으로 도심이 팽창하는 동안 동구 배다리마을은 ‘멈춤’ 상태였기 때문이다. 동구 주민은 1990년대 초 15만 명에서 현재 7만 명 정도로 반 토막 났다. 당시 배다리 헌책방 거리에만 주말 1만 명이 찾았지만, 최근에는 수백 명도 안 된다고 한다. 30여 곳이던 헌책방도 6곳 만 명맥을 이어갈 뿐이다. 일반 점포도 100여개 중 70여곳으로 줄었다.
 
중구 신포·중앙동도 마찬가지. 일제 강점기 개항장이었던 신포·중앙동 일대는 내·외국인이 몰리면서 자연스럽게 상권이 발달했다. 현 중구청 자리는 일본 영사관, 옛 인천시청 등이 있던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1985년 인천시청이 현재의 남동구 구월동으로 옮겨가면서 서서히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다. 상점도 하나둘씩 문을 닫기 시작했다. 자연스레 관광객들은 외면했다.
 
도시재생사업이 진행중인 중구청 앞. [임명수 기자]

도시재생사업이 진행중인 중구청 앞. [임명수 기자]

관련기사
인천의 대표적 구도심 중·동구의 현실이다. 한때 인천의 중심이 이젠 낙후된 도심의 상징처럼 돼 버렸다. 덩달아 인근의 남구와 서구도 쇠락해 갔다.
 
부평구 부평2동에는 일제강점기 당시 지어진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의 100여 채의 사택이 그대로 방치돼 있다. 하지만 재개발과 재생사업은 하세월이다. 주민 이미지(39·여)씨는 “기념비적으로 한 두 개만 남겨두고 모두 철거해 다른 용도로 이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천시와 해당 기초지자체는 이런 구도심 살리기에 나서고 있다. 중구청은 개항장 내 낡은 점포를 임대해 오픈하려는 업주들에게 리모델링 비용을 최대 3000만원까지 지원해주는 조례를 만들었다. 또 개항장에 지어진 국내 최초의 호텔 터에 호텔전시관(26억원)을 조성하고, 인천개항장 문화지구 사업(19억원) 등 재생사업을 추진했다. 동구청도 올해 6억원 투입을 시작으로 배다리마을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인천시도 중·동구와 서구 등을 포함한 ‘도시기반형 도시재생사업’ 12곳을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주민들의 삶터와 일터, 쉼터를 지키고, 공동체를 재생함으로써 주거·산업·경제·문화 공간을 담아내는 마을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12곳의 사업에 시비는 물론 국비 300억원, 민간자본 등 총 6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인천도시공사도 동구 송림초교 인근과 부평구 십정동에 주거환경개선사업인 기업형 임대사업(일명 뉴스테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은 조금씩 결실이 나타나고 있다. 중구청 일대 도로에 카페와 공방들이 하나둘 입점하기 시작했다. 차이나타운과 동화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이 신포·중앙동까지 몰리고 있는 것이다. 배다리에도 주민들이 운영하는 책방과 공방 등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3~4층 높이의 빌라, 5~6층의 아파트가 다닥다닥 붙어 있던 서구 가정동 가정오거리 주변은 45층의 주상복합 아파트 숲으로 탈바꿈한다. ‘루원시티’로 불리는 이 사업은 93만3900㎡규모에 사업비가 2조8000억원에 이른다.
 
전성수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동구 배다리와 중구 신포동, 개항장 거리 등은 역사가 있는 문화의 거리로 조성할 것”이라며 “주민이 참여하고, 지역 특성에 맞게 도시재생사업과 재개발사업 등으로 나눠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 동구 배다리마을위원회 장희숙(60·여)위원은 “그동안 관이 주도해 실패한 사례가 많다”며 “뭔가 만들려 하지 말고 젊은 작가들이 찾는, 그들의 정착을 돕는 일에 나서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승빈 명지대 자치행정학과 교수는 “도시재생사업은 계획수립 이전부터 주민들이 참여해야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