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명가 취재하러 잠수함 들어간 여기자…바다서 머리·다리 발견돼

중앙일보 2017.10.08 21:05
지난 8월 덴마크의 백만장자 발명가를 취재하기 위해 그의 개인 잠수함에 탔다가 숨진 채 발견된 프리랜서 기자 킴발(Kim Wall)의 생전 모습.

지난 8월 덴마크의 백만장자 발명가를 취재하기 위해 그의 개인 잠수함에 탔다가 숨진 채 발견된 프리랜서 기자 킴발(Kim Wall)의 생전 모습.

 
덴마크 발명가를 취재하러 잠수함에 들어갔다가 해역에서 몸통이 발견된 스웨덴 여기자의 추가 시신이 발견됐다. 덴마크 코펜하겐 경찰은 6일(현지 시간) 숨진 프리랜서 여기자 킴 발(Kim Wall)의 머리와 다리, 옷가지가 담긴 비닐봉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비닐봉지는 지난 8월 그녀의 몸통이 발견된 해역 인근에서 발견됐다.  
 
스웨덴 프리랜서 기자였던 킴 발은 지난 8월 10일 덴마크의 백만장자 발명가인 페터 마드센(Peter Madsen)이 건조한 개인 잠수함에 탑승한 뒤 소식이 끊겼다. 그녀는 당시 유인 우주선 발사를 계획하던 마드센에 대한 기사를 취재 중이었다. 
지난 8월 덴마크의 백만장자 발명가를 취재하기 위해 그의 개인 잠수함에 탔다가 숨진 채 발견된 프리랜서 기자 킴발(Kim Wall)의 생전 모습.

지난 8월 덴마크의 백만장자 발명가를 취재하기 위해 그의 개인 잠수함에 탔다가 숨진 채 발견된 프리랜서 기자 킴발(Kim Wall)의 생전 모습.

 
실종 11일 뒤 그녀의 시신 일부인 몸통(torso)은 머리와 팔다리가 정교하게 잘려나간 채 코펜하겐 남서쪽 바다 섬 해역에서 발견됐다.
 
용의자 마드센은 살해 혐의를 부인해왔다. 처음에는 잠수함이 고장나 킴 발을 처음 태웠던 항구에 내려줬다고 진술했다가 시신이 발견된 뒤에는 그녀가 육중한 해치(hatch·출입구)에 맞아 잠수함에서 숨졌고 시신을 바다에 버렸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검찰은 마드센이 킴 발을 살해하고, 그녀의 시신을 절단해 유기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마드센의 소유로 추정되는 컴퓨터에서 여성들이 고문 당하고 목이 잘려 살해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다수 발견됐다고 전했다.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마드센의 다음 사전 심리는 31일 열린다.  
 
킴 발은 콜럼비아 대학을 졸업하고 런던정경대학에서 공부했다. 그녀의 기사는 뉴욕타임스, 가디언, 타임 등에 실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