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 동그랗게 뜨고 턱 당긴 이낙연 총리, '완벽 셀카모드' 화제

중앙일보 2017.10.08 19:49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석 연휴 첫 일정으로 소방서를 찾았다. 서대문소방서는 29일 오후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석 명절을 맞아 소방서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 총리는 추석에 근무하는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추석 화재특별경계근무 현황 청취, 진압ㆍ구조ㆍ구급장비 등 시연을 참관했다. 다른 소방관들이 훈련 받는 것처럼 심폐소생술, 마취총 사격 등에 참여했다. 마취총 사격을 할 때는 과녁으로 둔 풍선을 명중해 주위에 있던 소방관들의 박수를 받았다.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1인 미디어 미디어몽구가 공개한 영상에는 이 총리가 한 소방관의 '셀카' 요청에 응하는 모습이 담겼다. '마네킹 미소' 보유자로도 알려진 이 총리는 완벽한 '셀카 모드'로 변신, 얼굴을 뒤로 빼고 눈을 동그랗게 뜨고 턱을 당긴 채 함박 미소를 지어 보였다.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사진 미디어몽구 유튜브 캡처]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서대문소방서에 이어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역 등 민생 현장을 방문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