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C의 '가을 DNA', '경험 부족' 롯데를 압도했다

중앙일보 2017.10.08 18:51
해커 '또 막았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NC 선발 해커가 7회말을 무실점으로 막은 후 포효하고 있다. 2017.10.8   handbrothe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해커 '또 막았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NC 선발 해커가 7회말을 무실점으로 막은 후 포효하고 있다. 2017.10.8 handbrothe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롯데의 기세가 NC의 경험에 밀렸다. NC의 '가을 DNA'가 롯데를 제압했다. 
 
프로야구 롯데와 NC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낙동강 더비' 1차전의 승자는 NC였다. 
 

NC는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PO 1차전에서 연장 11회 초 무사 3루에서 터진 권희동의 결승타에 힘입어 9-2로 승리했다. 
 
2-2로 맞선 11회 초 마운드에 오른 롯데 박시영은 선두 타자 지석훈에게 2루타를 맞으며 흔들렸다. 이어진 권희동의 타석에서 포수 강민호가 공을 더듬는 사이 2루 주자 지석훈이 3루까지 진출했고, 권희동의 결승타가 터졌다. 
 
NC는 이어진 2사 만루에서 롯데 포수 강민호의 실책으로 2점을 더했다. 이 때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모창민의 쐐기 만루포까지 터지며 롯데를 완벽히 무너뜨렸다.  
 
결과론적이지만 롯데는 2-2로 맞선 9회 초 마무리 투수 손승락을 조기 투입한 게 패착이 됐다. 손승락은 9회와 10회를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하지만 2이닝 이상을 던질 수 없는 노릇이었다. 손승락에 이어 등판한 박시영은 부담을 쉽게 떨치지 못했다. 
 
박시영은 올 시즌 전반기 접전 상황에서 자주 기용됐다. 후반기에는 역할이 제한적이었다. 더구나 이날 박시영에게는 포스트 시즌 첫 등판이었다. 여러모로 부담이 큰 상황이었다. 장시환도 위기에 크게 흔들렸다. 
 
모창민, 한점 추가!   (부산=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4회 초 2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NC 권희동의 안타 때 2루 주자 모창민이 홈으로 들어와 득점하며 기뻐하고 있다. 2017.10.8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모창민, 한점 추가! (부산=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8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4회 초 2사 주자 1, 2루 상황에서 NC 권희동의 안타 때 2루 주자 모창민이 홈으로 들어와 득점하며 기뻐하고 있다. 2017.10.8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기 중반까지는 롯데 조시 린드블럼(6이닝 2실점)과 NC 에릭 해커(7이닝 1실점)의 투수전이 펼쳐졌다. 
 
경기 종반에 접어들면서 롯데의 기세가 올라갔다. 롯데는 1-2로 뒤진 8회 말 2사 이후 대타 박헌도가 NC 김진성을 상대로 동점 솔로포를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NC는 7회 초 공격에서 박석민-손시헌-김성욱 등 주축 선수들 대거 교체하고도 점수를 내지 못했다. 이호준 대타 카드도 실패했다. 주전이 대거 빠진 NC 대신 롯데 쪽이 더 유리해보였다. 
 
하지만 2014년부터 4년 연속 포스트 시즌에 나선 NC의 저력은 불리한 상황에서 더 빛났다. NC는 이민호와 원종현이 9회와 10회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11회 반격의 기회를 잡았다. 반면 롯데 투수들은 포스트 시즌 경험 부족을 여실히 드러냈다. 스스로 무너졌고, 주지 않아도 될 점수를 허용했다. 롯데는 11회 말 세 타자가 무기력하게 물러났다. 
 
그동안 26번의 준PO에서 1차전 승리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 한 건 84.6%(22번)다. 일단 NC가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부산=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