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틸러슨과의 불화설 일축… “굳건한 관계” 해명

중앙일보 2017.10.08 12:3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의 불화설을 일축했다.  
지난달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아베 신조 일본총리와 가진 '한·미·일' 정상 업무오찬에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지난달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아베 신조 일본총리와 가진 '한·미·일' 정상 업무오찬에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그는 7일(현지시간) 기금모금 행사로 향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틸러슨 장관과) 매우 좋고 굳건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사안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다”며 “그가 좀 더 강경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틸러슨 대북 발언 엇박자 등 불화설
트럼프 “일부 이견 있어…틸러슨 더 강경했으면”

그의 이런 발언은 두 사람이 대북 발언에서 엇박자를 내고, 관계가 악화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뒤 나왔다.  
 
특히 NBC방송은 지난 4일 틸러슨 장관이 7월 미 국방부 회의를 마치고 나온 뒤 공개석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멍청이(moron)’라 불렀다고 보도했다. 
직후 틸러슨 장관은 기자회견을 자청해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틸러슨 장관은 전혀 사퇴 위협을 받지 않았고, NBC 보도는 가짜뉴스”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나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6일 “두 사람의 관계는 돌이킬 수 없이 악화됐다”며 “폼페이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후임으로 거론된다”고 보도하는 등 불화설은 확산일로였다.  
 
한편 트럼프는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함께 일한 사람들 가운데 가장 훌륭한 인사 중의 하나로 일 하나는 놀랄 만큼 훌륭히 수행한다”고 극찬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