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노영범의 소울루션(7) 가슴 답답하고 체중 줄고…'왕따'에게 흔한 이 병

중앙일보 2017.10.08 06:00
조직 내 의사소통. [사진 pixabay]

조직 내 의사소통. [사진 pixabay]

 
직장이라는 조직 안에서 일이 잘돼 가는지 알기 위해 어떤 것들을 챙겨봐야 할까? 우선 구성원들 간 의사소통이 긴밀하게, 막힘없이 이루어지는지를 살펴야 할 것이다. 의사소통이 잘 안 되는 조직은 서로 맞물리지 못하고 어긋난 톱니바퀴를 연상시킨다. 개개의 톱니바퀴가 최상의 컨디션이라 해도 서로 맞물리지 않은 채 돌아간다면, 시너지는커녕 톱니바퀴 본래의 능력조차 발휘하지 못한다.

집착증 심해지면 분노조절장애로 발전
구성원들과 갈등으로 직장생활 어려워
『상한론』에선 ‘궐음병 ‘, 한약으로 치료

 
조직 내에서 완벽을 추구하며 최선을 다하지만, 동료의 말은 귀담아듣지 않고 자기주장만 일삼아 갈등을 일으키는 사람을 종종 볼 수 있다. 요즘 흔히 말하는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넌 대답만 하면 돼)’다. 그들은 자신이 옳다고 여기는 사안에 대해서 만큼은 주변을 전혀 의식하지 않는다. 회사의 업무는 공동 성과물임에도 불구하고, 일련의 사안에 대해 재고의 여지 없이 절대적 가치판단을 내리는 사원이 있다면 그가 속한 직장 구성원들 간 화합은 기대하기란 어려울 것이다.
 
 
자기주장만 고집하는 ‘답정너’


 
직장 내 왕따. [중앙포토]

직장 내 왕따. [중앙포토]

 
이러한 ‘답정너’ 스타일의 사람은 자연스레 조직에서 ‘왕따’당하기 쉽다. 그로 인해 피해의식을 가지게 되고, 분노조절 장애로 이행하게 되면 결국 직장에서 이탈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낙오된 그들은 어떻게 '답정너'가 되었을까. 집착의 사전적 정의는 어떤 것에 마음이 매달리는 것이다. 집착증은 하나의 대상에 꽂히면 그것만을 생각하며 혼신의 힘을 다해 완벽하게 이루려는 심리상태로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종류의 집착증을 보이는 이들은 자아실현 욕구가 강하다. 그들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몰입한다. 그러나 몰입이 지나쳐 낮밤 없이 하루 종일 그 생각만 하면서 정신·육체 에너지를 점점 고갈시킨다. 자기 방식대로 일이 되어가지 않거나 결과물을 얻지 못하면 엄청난 스트레스로 가슴이 터질 듯 괴로워한다.
 
 
집착으로 인한 스트레스. [사진 pixabay]

집착으로 인한 스트레스. [사진 pixabay]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정도의 몰입은 집착이라는 병증이 된다. 결국 자신의 생각, 이상, 꿈, 목표에 스스로 매몰되는 것이다. 이러한 타입의 사람은 직장 내에서도 갈등을 유발한다. 대개 본인이 맡은 일은 철두철미하게 수행해 업무 성과는 훌륭하나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갈등을 불러일으키게 된다. 자기가 정한 기준과 원칙대로 되지 않으면 가슴이 답답하고 초조해진다. 자신과 주변의 상황을 본인의 뜻대로 완벽하게 컨트롤하지 않으면 불안하다. 생각한 대로 일이 되어가지 않을 때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사고와 분석으로 밤을 새기도 한다. 즉 자기 식 대로 정리가 되어야 비로소 안도하고 그러지 못할 때에는 불안해 하며 어찌할 바를 모른다. 본인이 정리한 사항에 확인을 거듭하고 나서야 마침내 안정에 다다른다. 이는 자신을 포함한 주변 사람 모두를 피곤하게 만든다.  
  
고대자연의학서인 『상한론』은 집착증을 2000년 전의 언어로 표현하였다. ‘궐음병’(厥陰病)이다. 살펴보면 ‘궐’(厥)이란 거꾸로 움직이는 기운으로, 머리를 처박고 골똘히 빠져드는 모습을 말하고 있다. 즉, 한 가지 일에 지나치게 집착함으로써 발생하는 정신적인 소모가 질병을 야기한다. 이들은 먼저 자기 뜻대로 되지 않으면 가슴이 답답하고 숨이 막힐 듯이 몹시 괴로워하며 음식을 먹지 못한다. 그로 인해 체중도 감소한다.
(原文: 厥陰病 氣上撞心,心中疼熱,飢而不欲食,食則吐,下之利不止)  
 
 
[일러스트=강일구]

[일러스트=강일구]

 
또한 ‘맥세욕절’(脈細欲絶)이라 하여 하나의 사소한 생각에 빠져서 헤어나지 못하고 매몰된 상태를 표현하였다. 오늘날 집착증으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들과 동일하다. 고대인들은 인간에게 발생하는 질병의 원인을 정확한 관찰을 통해 밝혀 놓았다. 다만 후세 의가들의 잘못된 해석으로 질병치료의 핵심 요소를 놓치고 있다.이제야 갑골문의 고문자적 해석을 통해 그동안 숨겨진 진실이 낱낱이 드러나고 있다.『상한론』은 정신질환 치료에 있어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떠오르고 있다.   
 
 
완벽주의자 부사장님 
 
 
[일러스트=김회룡]

[일러스트=김회룡]

 
그는 대기업의 부사장이었다. 완벽한 업무 처리로 능력을 인정받아 부사장까지 승진을 하였다. 그러나 2년 전 부사장으로 부임하면서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위로는 사장, 아래로는 부하직원 사이에서 갈등 상황에 봉착했다. 사장은 호탕한 성격에 술도 잘 먹고 업무 스타일도 치밀하기보다는 대충 큰 그림만 언급하고 가는 소위 정치적인 인물이었다. 오너인 회장에게 아부하는 유형의 사장과 업무스타일이 정반대여서 사사건건 부딪쳤다. 또한 부하직원들에게는 매사 깐깐하게 굴어 대 그를 향한 불만이 팽배해지고 있었다. 그는 임원으로서 전체를 아우르는 역할보다는 과장시절 몸에 배인 실무에 치중했고, 이로 인해 조직 내 마찰이 자주 발생했다. 모든 것이 그의 마음에 들지 않고 뜻대로 되지 않았다. 그로 인해 스트레스는 가중되고 밤마다 고민하며 잠을 설치는 날이 늘어갔다.  
 
심리적 상태는 신체적 변화로 나타났다. 점점 가슴이 답답해지고 음식을 못 먹고 잠을 잘 수가 없어 체중이 15kg이나 줄었다. 허리가 아파 꼼짝 못하고, 시력까지 급격하게 떨어졌다. 녹내장 진단을 받은 그는 병원 대기실에 앉아 기다리는 동안 오직 열심히 일한 죄 밖에 없는데, 왜 이런 가혹한 시련이 생기는지 깊은 생각에 잠겼다. 그럴수록 자신의 모습이 처참하고 억울하게 느껴졌다. 결국 그는 우울증으로 회사를 그만두게 되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밤에 깊은 생각에 지나치게 몰입해 정신적, 신체적으로 피폐해지는 것을 회복해주는 처방이 있다. 당귀회역탕 (厥陰病, 手足厥寒 脈細欲絶)이다. 위의 환자도 이 약을 복용하면서 사장과 부하 직원들에게 가진 섭섭함에 대한 집착은 서서히 사라지고, 자신의 병적 행위에 대한 문제점을 인식하기 시작했다. 죽을 만큼 안절부절 못하고 답답한 마음이 진정되니 점점 편안하고 느긋해졌다. 잠도 잘 자게 되고 체중도 늘면서 허리 통증이 가라앉고 녹내장 증상도 호전되었다. 마음이 편안해지니 몸도 함께 좋아지는 소중한 체험을 한 그는 다시 태어난 기분이었다.  
 
그는 나이 50대 후반에 비로소 새로운 인생 살게 되었다고 몹시 기뻐했다. 세상을 보는 시야가 넓어지고 사람을 대하는 태도에 넉넉함이 생겼다. 회사에서도 그동안의 능력과 청렴함을 인정받아 감사로 복직하게 되었다.복직 후 회사는 이전과는 달리 그에게 따뜻한 장소가 됐다. 
 
 
[일러스트=강일구]

[일러스트=강일구]

 
노영범 대한상한금궤의학회 회장 neoherb@hanmail.net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공유하기
노영범 노영범 노영범부천한의원 대표원장, 대한상한금궤의학회 회장 필진

[노영범의 소울루션] 그동안 한약은 보약이란 인식이 강했다. 병을 치료하는 건 양약의 영역이었다. 그러나 앞으론 한약도 치료 약으로 쓰이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화학적 조합으로만 만든 양약은 강한 독성을 띨 수밖에 없다. 반면 한약은 생약 성분으로 이루어져 몸에 이롭다. 한약이 치료 약으로 사용된다면 양약이 쳐놓은 울타리를 허물어 의학계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전문 한의사가 진단체계를 상세하게 소개한 '상한론'을 바탕으로 치료 약으로서의 한약을 풀어낸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