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가을 '체크'해야 멋지다

중앙일보 2017.10.08 00:01
올 가을 다채로운 체크 패턴 패션 아이템이 여심을 공략한다. 구찌 2017 FW 컬렉션. [사진 구찌]

올 가을 다채로운 체크 패턴 패션 아이템이 여심을 공략한다. 구찌 2017 FW 컬렉션. [사진 구찌]

중후한 신사복에나 등장하던 체크무늬가 2017년 가을에는 여성을 온통 물들였다. 재킷은 물론 코트, 팬츠에 신발과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체크무늬가 더해져 그야말로 체크의 전성시대라 할만하다. 복고 무드가 만연하면서 클래식의 대명사인 체크무늬가 최신 트렌드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남성복과 여성복의 경계가 없어지는 젠더리스 트렌드도 한몫했다. 검정·회색·남색 등 단조로운 색으로 자칫 지루해지기 쉬운 가을·겨울 룩에 체크 아이템을 더해 점잖은 포인트를 주면 어떨까. 글=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사진=각브랜드  
구찌.

구찌.

짙은 베이지 색 마드라스 체크무늬 재킷. 마드라스 체크는 격자무늬가 단조롭고 큰 모양으로 겹쳐져 캐주얼하면서도 화려한 느낌을 준다. 울 소재로 늦은 가을까지 입기 적당하다. 구찌 체크 패턴 재킷. 335만원. 

재킷은 물론 구두·가방도 체크로 물들어
다채로운 체크로 젠틀 우먼 되기

노앙.

노앙.

붉은색 타탄 체크 셔츠. 붉은 체크 패턴에 어울리는 데님 소재 소매가 이중으로 겹쳐 있다. 이중 소매와 늘어트린 끈이 지루해지기 쉬운 체크 셔츠에 경쾌한 포인트를 준다. 노앙 더블 슬리브 셔츠. 19만8000원.  
UGG.

UGG.

겨울철 하나쯤 구비해두면 좋을 어그 부츠가 체크 디자인을 입었다. 스웨이드 소재 어그 부츠에 붉은색 타탄 체크가 포인트로 들어가 귀여운 느낌이다. UGG 클래식 미니 스웨이드 어그. 가격 별도 문의.  
타미힐피거 데님.

타미힐피거 데님.

붉은색과 남색의 선명한 조합이 돋보이는 체크 니트. 컬러는 클래식하지만 니트 하단 V자 무늬와 소매 부분의 와이드 커프스 디자인이 발랄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타미힐피거 데님 체크 니트. 16만5000원.  
발리.

발리.

부드럽고 따뜻한 와인색, 베이지색이 섞인 타탄 체크 백팩. 전체적으로 가볍고 실용적인 천 소재에 손잡이나 지퍼 부분 등에만 송아지 가죽을 섞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발리 울프슨 백. 107만원.  
클루 드 클레어.

클루 드 클레어.

고전적 느낌의 베이지색 건클럽 체크 팬츠. 넉넉한 와이드 팬츠로, 일자 라인이 포멀한 느낌을 준다. 팬츠 양 옆 하단에 슬릿(slit·좁고 긴 트임)을 주고 단추를 달아 포인트를 줬다. 클루 드 클레어 버튼 슬릿 팬츠. 가격 별도 문의.  

크리스찬 루부탱.

크리스찬 루부탱.

따뜻한 울 소재 스코틀랜드 체크 펌프스. 디자인이 화려해 심심한 룩에 포인트를 주기 제격이다. 붉은색 체크가 루부탱 특유의 레드솔(홍창)과 조화를 이룬다. 크리스찬 루부탱 스코티시 펌프스. 가격 별도 문의. 

에르노.

에르노.

울 소재 타탄 체크 코트. 오버 핏에 타원형 디자인으로 멋스런 연출이 가능하다. 코트 전면의 커다란 패치 포켓과 지퍼 여밈이 실용성을 더한다. 홑겹이라 가을에도 좋다. 에르노 체크 오보이드(ovoid·달걀형) 코트. 가격 별도 문의. 
마크 제이콥스.

마크 제이콥스.

따뜻한 베이지색 계열 글렌 체크 울 재킷. 소매의 가죽 장식, 목의 퍼 장식 등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오버 사이즈 재킷으로 귀엽고 발랄한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다. 마크 제이콥스 오버 사이즈 퍼 글렌 페이드 재킷. 505만원.

토리버치.

토리버치.

선명한 빨강과 파랑이 섞인 하운드투스 체크 사첼백(손잡이가 달린 가방). 같은 붉은 색 오버사이즈 버클이 정중앙에 달려있고 전체적으로 각이 잡혀있어 빈티지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토리버치 소이어 하운드투스 사첼 백. 117만원. 

라 펠라.

라 펠라.

섹시한 실크 소재 슬립 드레스에 타탄 체크를 넣어 캐주얼한 분위기를 더했다. 가을·겨울 시즌에는 이너로만이 아니라 위에 재킷이나 코트를 더해 근사한 외출복으로 연출할 수 있다. 라 펠라 퍼플 타탄 실크 슬립 드레스. 184만원.  

로에베.

로에베.

해먹을 연상시키는 편안하면서도 구조적인 실루엣이 인상적인 토트백. 가방 양 옆에 강렬한 붉은 색 타탄 체크가 장식되어 있어 모던한 검정색 가죽을 한층 돋보이게 만든다. 로에베 해먹백 타탄 스몰 백. 320만원.  

멀버리.

멀버리.

규칙적인 격자무늬가 특징인 윈도우패인(windowpane·창유리 모양) 체크 셔츠 드레스. 겉옷으로, 혹은 단독으로 입어 드레스로 연출해도 좋다. 중후한 갈색이지만 간결한 윈도우패인 덕에 현대적 느낌을 준다. 멀버리 하퍼 셔츠 드레스. 가격 별도 문의. 

미우미우.

미우미우.

초록색과 남색이 섞인 스코틀랜드 타탄 체크 핸드백. 울 소재와 염소 가죽을 섞어 사용했다. 백 전면의 화려한 주얼 장식 버클이 특징이다. 복고 분위기가 물씬 난다. 미우미우 레이디 백. 240만원대.  
엠포리오 아르마니.

엠포리오 아르마니.

블랙 앤 화이트 체크 핸드백. 모노톤 컬러에 그래픽 디자인 요소를 넣어 현대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송아지 가죽으로, 덮개 하단의 원형 메탈 손잡이 장식이 인상적이다. 엠포리오 아르마니 체크 패턴 핸드백. 가격 별도 문의.  
알렉산더 왕.

알렉산더 왕.

블랙 앤 화이트 하운드투스 체크가 돋보이는 슬라이드 슈즈. 발등을 편안하게 덮는 납작한 굽에 앞이 막혀있는 블로퍼 슈즈라 다양한 스타일의 양말과 매치해 사계절 내내 신을 수 있다. 알렉산더 왕 슬라이드. 가격 별도 문의.  
관련기사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