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北 위협 용납 못해…필요시 예방조치"

중앙일보 2017.10.06 12:0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북한을 향해 "위협을 용납할 수 없다"며 필요시 예방조치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군 수뇌부 회의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지금이 폭풍 전의 고요일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군 수뇌부 회의에 참석해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목표는 비핵화"라면서 "우리는 이 독재정권이 우리나라와 우리 동맹국들에 상상할 수 없는 인명손실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해야만 하는 일을 할 것"이라면서 "필요하다면 그것은 실행될 것이다. 나를 믿어라"라고 강조했다. 또 군 수뇌부를 향해 "여러분이 내게 폭넓은 군사옵션을 제공하기를 기대한다. 필요할 때,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말이다"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선 북한뿐 아니라 이란 문제 등 미국의 국제안보 관련 현안들이 논의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이란 관련 과제를 오래전에 해결했어야 했다"며 "이란이 핵무기를 갖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란의 핵 합의 준수를 인증하지 않을 방침 을 시사한 것이다.
 
한편, 회의를 마치고 군 수뇌부와 사진촬영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을 향해 "(지금 이 순간이) 폭풍 전의 고요(the calm before the storm)일 수 있다"고 말했다. '폭풍이 IS인지 북한인지, 무엇을 의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알게 될 것"이라고만 답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