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성웅이 완전히 다르게 보일 거다", '메소드' 방은진 감독 인터뷰

중앙일보 2017.10.06 00:00
M233_메소드 / 촬영현장 / 방은진 감독 / 사진=라희찬(STUDIO706)

M233_메소드 / 촬영현장 / 방은진 감독 / 사진=라희찬(STUDIO706)

 -‘메소드’, 어떤 영화인가. 
“일류 연극배우와 아이돌 스타가 ‘언체인’이라는 2인극을 올리는 과정에서 묘한 감정에 빠지는 이야기다. 배우를 하다 보면 일상을 먹고 사는 게 나인지, 연극 속의 캐릭터가 나인지 헷갈릴 정도로 극에 몰입하게 되는 순간이 있다. ‘메소드’는 그 순간을 극적으로 풀어내려고 했다. 끝내 ‘박수받는 배우가 누구냐’하는 연기 대결의 스토리이기도 하고, 아티스트의 열정에 관한 이야기기도 하다.”
 
 
-저예산 영화라는 점이 끌렸다던데.
“이준익 감독님이 5억원으로 ‘동주’(2016) 같은 좋은 작품을 만드는 걸 보고 많이 자극 받았다. ‘100억원짜리만 영화가 아니다’ ‘작은 규모의 프로덕션을 경험하고 나면 현장 장악력도 늘고, 자신감도 커질 거다’ 등등 ‘메소드’ 준비하면서도 이 감독님께 조언을 많이 들었다. 중견 감독 소리 듣지만, 내가 사실 저예산 영화는 한 번도 못 해봤다. 첫 영화 ‘오로라 공주’(2005)도 제작비가 50억 가까이 됐다. ‘메소드’의 제작비는 불과 3억원 수준이다.”
 
 
-30억원도 아니고 3억원?
“엄청난 도전이었지. 18회차 정도 규모로 한 달 만에 찍을 수 있는 시나리오를 쓰는 것부터 쉽지 않더라. 저예산이지만 볼품없는 영화는 아닐 거다. 스태프 면면은 꽤 화려하다. 의뢰와 친분을 앞세워 충무로 베테랑 스태프들을 적은 임금으로 고용했거든. 덕분에 악덕 기업주가 된 기분이었다(웃음).”
 
 
M233_메소드 / 촬영현장 / 박성웅 오승훈 방은진 감독 / 사진=라희찬(STUDIO706)

M233_메소드 / 촬영현장 / 박성웅 오승훈 방은진 감독 / 사진=라희찬(STUDIO706)

-두 남자 사이의 묘한 긴장감이 중요해 보인다. 베테랑을 상대하는 신예 오승훈 입장에서는 연기가 쉽지 않았겠다.
“시나리오 비중으로 봐도 그렇고 결코 오승훈이 밀리는 양상은 아니다. 오히려 반대면 몰라도. 게다가 현장에서 박성웅이 오승훈을 잘 이끌어 줬다. 아예 ‘배우는 자기가 알아서 챙길 테니 걱정 놓고 연출만 하라’고 할 정도였다(웃음).”
 
 
-오승훈에 대한 칭찬이 자자하던데.
“새로운 발견이다. 애초 아이돌 가수를 섭외하려다 실패하고 난항을 겪다가 오승훈을 캐스팅했는데, 결과적으로 더 좋았다. 영화에서 연극 대본에 빽빽이 적어가며 연습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실제로 자기 대본에 그렇게 지독하게 메모해가며 연습하는 배우다. 신인다운 풋풋함도 있고, 정말 치열하게 작품에 매달린다. 박성웅도 오디션 때부터 오승훈을 함께 지켜봤는데, 한마디로 요약하더라. ‘복덩이가 들어왔다’고.”
 
 
-박성웅은 어땠나.
“별 기대 없이 시나리오를 보냈는데, 뜻밖에 곧바로 답이 왔다. ‘겪어 보지 못한 캐릭터라 해보고 싶다’더라. 20년에 이르는 박성웅의 배우 인생에서 한 번도 보지 못한 모습을 ‘메소드’에서 목격하게 될 거다.”
 
 
백종현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사진=라희찬(STUDIO 706)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